靑 “북미 정상, 회담 성공 의지 강해”

입력 2018.06.10 12:00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연합뉴스
청와대는 이틀 앞으로 다가온 미북 정상회담과 관련해 “두 정상이 회담 성공에 대한 의지가 강하다. 긍정적 결과를 기대한다”고 10일 밝혔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을 만나 “차분하고 진지하게 북미정상회담 결과를 지켜보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관계자는 “기도하는 심정으로 북미정상회담이 잘 되기를 바라는 것”이라며 “좋은 결실을 보기를 바란다”고 했다.

그는 ‘북미 정상이 회담 이틀 전인 이날 싱가포르 현지로 출발하는 등 두 정상이 예상보다 빨리 회담 장소로 향하는 이유’를 묻자 “잘 모르지만 (회담을) 준비하기 위해서가 아니겠냐”라고 답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싱가포르에 전격 합류할 가능성에 대해서는 “상황에 변화가 없다”며 “가시지 않을 것 같다”고 말했다. ‘늦게라도 합류할 가능성이 없느냐’는 질문에 “그럴 일은 없을 것으로 본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