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文대통령, 싱가포르 안 갈 듯…북미회담 성공 기대"

  • 뉴시스
    입력 2018.06.10 11:53

    봉황기 게양된 청와대
    청와대는 10일 문재인 대통령이 북미 정상회담 기간에 싱가포르를 방문할 가능성이 낮다고 밝혔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문 대통령의 싱가포르행 여부에 "가시지 않을 것이다. 늦게라도 방문할 가능성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오는 12일 북미 정상회담이 잘 개최될 것으로 기대한다. 북미 정상회담이 좋은 결실을 맺기를 진지하게 기원한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북미 정상회담 이틀 전 싱가포르에 도착하는 행보에 "준비하기 위해서 아니겠느냐. 두 지도자께서 북미 정상회담 성공에 대한 의지가 강하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