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도 인간이니' 남신Ⅲ CG "서강준 생각하며 공들였다"

입력 2018.06.10 10:07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너도 인간이니' 인공지능 로봇 서강준이 인간보다 더 인간 같을 수 있었던 이유는 무엇일까. 남신Ⅲ의 CG 비하인드 스토리가 공개됐다.
지난 4일 첫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너도 인간이니'(극본 조정주, 연출 차영훈, 제작 너도 인간이니 문전사, 몬스터유니온)에서 시청자들의 눈길을 단숨에 사로잡은 인공지능 로봇 남신Ⅲ(서강준)의 탄생기. 천재 과학자 오로라(김성령)가 생이별한 친아들 남신(서강준)이 그리워 만든 남신Ⅲ는 자연스럽고 디테일한 CG가 덧입혀져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극 중 제작자 오로라가 인공지능 분야의 권위자이기 때문에, 겉으로는 로봇인지 의심조차 못 할 정도로 사람 같은 남신Ⅲ. 덕분에 극의 흐름을 깨지 않기 위해 CG를 맡은 VFX(시각특수효과) 슈퍼바이저 이현동 실장은 "그간 로봇은 한국 드라마나 영화에서 전면으로 나서지 않았던 독특한 소재다. 오로라의 모성애 때문에 탄생한 남신Ⅰ이 남신Ⅲ가 되는 과정을 생략 없이 직접적으로 표현하면서도, 시청자들이 어색하지 않게 보게 하는 것이 첫 목표였다"고 전했다.
이를 위해 약 70여 명의 스태프들이 남신Ⅲ의 CG작업에 참여했다고. 이현동 실장은 "디자인부터 시작해 남신Ⅲ가 태어난 공간까지, 사전부터 차영훈 감독과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 하이테크니컬한 로봇이 있는 공간에 엄마라는 감성적인 존재가 함께 있어도 이질감 없이 자연스러운 공간이 되도록 전체 스태프들이 고민을 거듭했다. 시청자들이 남신Ⅲ에게 더욱 집중할 수 있게끔 조명부터 시작해 작은 요소들까지 여러 테스트를 거쳤다"고 전해 높은 완성도의 이유를 짐작케 했다.
첫 방송 이후 CG에 대한 호평이 기쁘고 보람됐다는 이현동 실장은 "한국 VFX 아티스트들의 뛰어난 수준 덕분에 가능했던 것 같다"며 특히 공을 들인 작업으로는 "서강준이라는 배우를 생각하며 남신Ⅲ의 디자인 과정부터 많은 공을 들였다. 차영훈 감독이 '결국 배우가 로봇을 연기하게 되겠지만, 남신Ⅲ가 서강준으로 이어지는 연결 과정이 급작스럽지 않고 자연스레 묘사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래서 난이도가 높았지만, 사람이 되어도 어색하지 않은 로봇을 위해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남신Ⅲ가 탄생한 이후에도 내일(11일) 방송되는 5,6회부터 사람과 로봇의 CG가 융합된 장면들이 계속 등장한다. 로봇이라는 독특한 소재가 줄 수 있는 '너도 인간이니'의 재미가 더욱 증폭될 예정이니, 기대하면서 보시면 더 즐거울 것"이라고 귀띔했다.
인공지능 로봇이라는 독특한 소재를 드라마에 이질감 없이 녹이기 위해 전 스태프들이 노력, 로봇 드라마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한 '너도 인간이니'는 내일(11일) 밤 10시 KBS 2TV 방송.
olzllovely@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