앱으로 투표소 찾기, 5개 국어 안내문… 선관위 "꼭 투표하세요"

조선일보
입력 2018.06.08 03:28

[지방선거 D-5] 오늘·내일 사전투표 실시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 진행, 주소지 관계 없이 어디서든 가능

6·13 전국 동시 지방선거 사전투표가 8일부터 이틀간 실시되면서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투표율 높이기에 안간힘을 쓰고 있다. 12일로 예정된 미·북 정상회담에 관심이 집중되면서 지방선거 투표율이 예상보다 저조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선관위가 7일 발표한 여론조사에선 유권자 76.5%가 '반드시 투표할 것'이라고 응답했다. 하지만 실제 투표율은 이에 못 미칠 수 있다고 우려하는 것이다. 권순일 중앙선거관리위원장은 이날 대국민 담화에서 "투표에 적극 참여해 우리 삶의 질을 스스로 높여 나가야 한다"며 "더 나은 삶을 위한 여러분의 믿음과 희망을 투표용지에 담아 달라"고 했다. 선관위는 이날 다양한 투표 편의 지원 방안을 공개하며 "선거일에 투표하기 어려운 유권자는 가까운 사전투표소에서 투표해 달라"고 했다.

◇8일부터 사전투표 시작

선관위는 8·9일 이틀간 전국 3512개 투표소에서 진행되는 사전투표의 투표율 높이기에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지난 5일 경기 수원 권선구 중앙양로원에서 휠체어를 탄 노인이 선관위 직원과 양로원 관계자의 도움을 받아 기관·시설 거소투표를 하고 있다. 거소투표는 선거 당일 유권자가 투표소로 갈 수 없는 경우 거처하는 곳에서 투표할 수 있도록 하는 제도다.
지난 5일 경기 수원 권선구 중앙양로원에서 휠체어를 탄 노인이 선관위 직원과 양로원 관계자의 도움을 받아 기관·시설 거소투표를 하고 있다. 거소투표는 선거 당일 유권자가 투표소로 갈 수 없는 경우 거처하는 곳에서 투표할 수 있도록 하는 제도다. /선관위

2013년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때 처음 도입된 사전투표는 2014년 지방선거부터 전국 단위 선거에도 적용됐다. 2014년 지방선거 때 사전투표율은 11.5%였지만 2016년 총선은 12.2%, 2017년 대선은 26.1%까지 올라갔다. 지난 대선의 전체 투표율(77.2%)을 감안하면 전체 투표자 3명 중 1명은 사전투표를 한 셈이다. 사전투표가 당락을 가를 수 있을 정도로 중요해진 것이다. 선관위 관계자는 "사전투표 제도와 장애인·외국인 등에 대한 편의 지원 등을 통해 투표율을 높일 것"이라고 했다.

사전투표는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 진행된다. 주민등록증, 신분증을 지참하면 별도 신고 없이 주소지가 아닌 전국 모든 사전투표소에서 투표할 수 있다. 선관위는 유권자의 편의를 돕기 위해 이번 지방선거에 맞춰 특집 홈페이지 및 모바일 서비스를 시작했다.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유권자의 현재 위치에 가장 가까운 사전투표소를 안내하고 본투표 때는 자신의 투표소를 찾는 서비스도 제공한다. 또 홈페이지와 모바일을 통해 이번 지방선거에 참여하는 15개 정당의 10대 공약과 주요 단체장 후보자의 5대 공약을 확인할 수 있다. 그간 이뤄졌던 후보자 토론회 동영상도 다시 볼 수 있다. 선관위 관계자는 "공약 및 토론회 영상 제공 등을 통해 '정책 선거'를 최대한 유도한다는 방침"이라고 했다.

◇선관위, 투표 취약 계층 지원

선관위는 장애인이나 외국인·다문화 가정 등 투표하는 데 불편함을 갖는 투표 취약층에 대한 편의도 지원하겠다고 했다. 선관위는 홈페이지와 투표소에서 영상·음성 서비스와 그림·문자 서비스를 이용해 투표 절차와 방법을 안내하고 있다. 또 거동이 불편한 유권자의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전국 투표소 1만4134곳 중1만3896곳(98.3%)을 1층 또는 엘리베이터가 있는 건물로 선정했다. 1층 투표소 비율은 지난 대선(88.5%) 때보다도 10%포인트가량 높아졌다. 또 이번 선거부터 장애인 유권자를 위해 발달장애인용 선거 책자나 수화 영상 등 투표 안내 자료를 홈페이지에 게시하고 있다. 또 국내 선거 절차에 익숙지 않은 외국인과 다문화 가정을 위해 영어, 중국어, 일본어, 베트남어로 작성된 투표 안내문을 배부하고 투표 체험 실습 교실을 운영하고 있다고 선관위는 밝혔다. 선관위 관계자는 "정당이 아닌 유권자 중심의 선거를 실현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