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 마당] 후보 명함 길거리에 버리지 말아야 외

조선일보
입력 2018.06.08 03:08

후보 명함 길거리에 버리지 말아야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후보자 명함을 많이 받는다. 같은 후보의 명함을 여러 차례 받기도 한다. 하지만 행인들은 후보자나 선거운동원들이 건넨 선거 명함을 거리에 함부로 버리곤 한다. 얼마 전 사람이 몰리는 지하철역 입구 계단에 버려진 명함이 수북이 쌓여 있는 것을 보았다. 출·퇴근길에 받은 선거 홍보 명함을 보지도 않고 바로 버린 것이다. 이렇게 받자마자 버릴 거라면 처음부터 받지 말아야 한다.  /노청한·서울 은평구


선거공고물 잘 살펴 '깜깜이 선거' 막자

6·13지방선거는 미·북 정상회담 이슈가 유권자 눈길을 사로잡아 '깜깜이 선거'가 될 것이란 우려가 크다. 하지만 최근 각 가정에 배달된 선거공고물만 잘 살펴도 후보 선택에 많은 도움이 된다. 공고물에는 후보자의 인적 사항과 재산 상황, 병역·납세 실적, 전과 기록 등을 비롯, 공약·정책 등이 제시되어 있다. 병역·전과와 관련해선 소명서도 꼼꼼히 읽어보아야 한다. 광역·기초의원 비례대표를 선택하기 위해 정당별 공약·정책도 살펴봐야 한다.  /장삼동·부산 북구


'도로 위 무법자' 스몸비 대책 시급

얼마 전 휴대전화를 보며 횡단보도를 건너던 초등학생이 택시에 치이는 사고를 목격했다. 주위에서 "위험하다"고 소리쳤지만 그 학생은 휴대전화에 열중한 나머지 듣지 못했다. 택시가 급정거해 크게 다치진 않았지만 큰 사고로 이어질 뻔했다. 거리에서도 휴대전화만 보느라 주위를 살피지 않는 '스몸비'들이 늘어나면서 교통사고 위험도 커지고 있다. 보행 중 주위 분산 사고의 61.7%가 휴대전화 사용 중 발생했다는 통계도 있다. 이런 사고를 막기 위해 미성년자에 대해서는 보행 중 휴대전화 조작 금지 앱 의무 설치, 성인의 경우 과태료 부과 같은 강력한 조치가 필요하다.  /신상일·농협이념중앙교육원 교수


마을버스에도 저상버스 도입해야

장애인이나 노약자들도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차체 바닥이 낮고 출입구에 계단 대신 경사판이 설치되어 있는 저상(底床)버스가 정작 서민들이 많이 이용하는 마을버스에는 도입되지 않고 있다. 특히 급속한 고령화로 늘어나는 노인들은 버스 승하차 시 계단을 오르내리는 게 여간 불편한 게 아니다. 장애인·임산부·노약자 등 교통 약자를 위해 마을버스에도 시급히 저상버스를 도입해야 한다.  /송지민·경희대 행정학과 4년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