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미북회담, 종전선언 결단코 반대...한반도 최악 재앙"

  • 뉴시스
    입력 2018.06.07 12:57

    발언하는 홍준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북미 정상회담을 5일 남겨둔 7일 "이번 미북회담에서 종전선언이 이뤄지는 것을 결단코 반대한다"고 목청을 높였다.

    홍 대표는 이날 오전 광화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외신기자클럽 간담회 모두발언에서 이같이 말한 뒤 "주한미군 감축이나 철수 문제 역시 결단코 반대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미국의 입장에서는 북핵 동결과 ICBM(대륙간탄도미사일) 제거를 통해 직접적인 위협을 제거하는 것이 선거를 앞둔 상황에서 충분한 성과가 될 수 있다"며 "그 대가는 북한에 대한 제재 완화와 지원이 될 것이고, 더 나아가 종전선언과 평화협정 체결이라는 북한의 체제보장 요구까지 받아들여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홍 대표는 특히 "정부의 친북적인 자세를 감안하면 이러한 미봉책을 오히려 환영할 가능성이 높다"며 "만약 그런 결과가 나온다면 차라리 회담을 안 하니 보다 못한 한반도 최악의 재앙이 될 것"이라고 쏘아붙였다. 그는 "종전선언은 완전한 비핵화의 달성 이후가 가장 좋고 북한 체제 보장 차원에서 아무리 불가피하다고 해도 비핵화의 상당한 진전이 이루어진 이후에 논의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미북 정상회담을 통해 CVID(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에 의한 완전한 북한 비핵화 합의가 이뤄져야 한다"며 "북한이 만약 이를 거부한다면 회담을 중단·파기하는 것이 차라리 옳은 일"이라고 힐난했다.
    이후 이어진 외신 기자들과의 질의에선 트럼프 대통령을 향해 "여태 말한 북핵 협상의 원칙을 꼭 지켜 달라"며 "미국과 중국의 패권 경쟁의 결과로 대한민국 운명이 결정된다면 참으로 불행해질 것이다. 미국이 그런 결정을 하지 말아 달라"고 거듭 요청했다.

    홍 대표는 "한·미·일 자유주의 동맹이 북·중·러 사회주의 동맹과 부딪치고 있는 곳이 한반도"라며 "세력 균형을 이루지 않고 한국조차 북·중·러 사회주의 동맹 체제에 가담하려는 것은 정말 위험한 발상"이라고 일갈했다.

    그는 그러면서 "CVID를 하지 않고 미국만 안전한 ICBM만 (제거) 하고, 핵 보유국 지위를 인정해주는 합의를 한다면 미 의회에서 통과도 안 되고 제동을 가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문재인 정부를 향해서도 "어김없는 정치보복을 하고 북핵협상으로만 1년을 보냈다. 국민 생활 향상이나 살림살이는 1년 간 방치했다"며 "지방선거에서 국민 판단이 어느 방향으로 갈 지 결과가 말해 줄 것"이라고 자신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