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입장 전문] JYP 측 "유빈 수록곡 '도시애' 발매 연기…저작권 논란"

입력 2018.06.04 16:23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원더걸스 출신 가수 유빈의 솔로앨범 수록곡 '도시애(愛)'의 발매가 연기됐다. 저작권 논란이 제기된 때문이다.
JYP엔터테인먼트 측은 4일 JYP팬즈에 "6.5(화) 오후 6시 발매 예정인 유빈(Yubin) The 1st Solo Album <都市女子>의 수록곡 '도시애(愛)' 관련 저작권에 대한 논란이 있는 것이 인지됐다. 문제가 해결될 때까지 해당 곡은 발매가 연기됨을 안내드린다"라며 "기다려주신 팬분들께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전했다.
유빈은 오는 5일 데뷔 11년만의 첫 솔로 앨범 '도시여자'를 발표한다. '도시여자'에는 '숙녀'와 '도시애'가 포함됐다. 특히 '도시애'는 유빈이 직접 작사에 참여한 곡으로 소개됐지만, 저작권 문제로 발매가 연기된 만큼 유빈은 '숙녀'로만 활동하게 될 전망이다.
▶유빈 '도시애' 관련 JYPE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JYPE 입니다.
6.5(화) 오후 6시 발매 예정인 유빈(Yubin) The 1st Solo Album <都市女子>의 수록곡 "도시애(愛)" 관련 저작권에 대한 논란이 있는 것이 인지되었습니다.
문제가 해결될 때까지 해당 곡은 발매가 연기됨을 안내드립니다. 기다려주신 팬분들께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감사합니다.
lunarfly@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