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h!쎈 이슈] 씨잼·바스코, 대마초 혐의→저스트뮤직 책임론

  • OSEN
    입력 2018.05.29 15:08


    [OSEN=선미경 기자] 래퍼 씨잼(본명 류성민)에 이어 바스코(본명 신동열)도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검거돼 충격을 주고 있다. 씨잼과 바스코는 같은 소속사에 속한 동료로, 이번 사건으로 저스트뮤직(린치핀뮤직)이 직격탄을 맞게 됐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 위반 혐의로 씨잼을 구속했다. 현재 씨잼은 수원구치소에 수감돼 검찰 조사를 받고 있다. 마약수사대에 따르면 씨잼은 지난 2015년 5월부터 최근까지 서울 연희동의 자택 등에서 수차례 대마초를 피운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에서도 이 같은 사실을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바스코 역시 씨잼과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 바스코도 2015년 5월부터 최근까지 서울 자택에서 세 차례에 걸쳐 대마초를 피운 혐의를 받고 있다. 바스코는 조사에서 대마초 흡연 사실을 인정했다.

    특히 마약수사대는 29일 바스코를 포함해 6명을 불구속 입건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지난 4월 바스코와 씨잼의 자택을 압수수색해 대마초 29g과 흡연 파이프 등을 압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씨잼과 바스코는 케이블채널 엠넷 래퍼 서바이벌 '쇼미더머니'를 통해 인지도를 높이며 대중적인 관심을 받기 시작했다. 특히 씨잼의 경우 '쇼미더머니5'에서 준우승을 차지하면서 이후 MBC '나 혼자 산다'와 KBS 2TV '해피투게더' 등 예능에도 자주 얼굴을 비췄다.

    '쇼미더머니'의 화제성을 시작으로 주목받는 래퍼이자 인기 가도를 달리고 있던 두 사람이었는데, 결국 마약 사건으로 한 순간에 추락한 씨잼과 바스코다. 특히 씨잼은 지난 28일 첫 번째 보도 이후 자신의 SNS에 "녹음은 끝내놓고 들어간다이"라는 글과 사진을 게재해 논란이 일기도 했다. 물의에도 불구하고 반성 없는 씨잼의 태도를 지적하는 반응이다.

    무엇보다 씨잼과 바스코가 같은 소속사, 저스트뮤직에 소속된 래퍼들인 만큼 소속사에 대한 실망감도 큰 상황. 저스트뮤직은 래퍼 스위스가 수장으로 있는 힙합 레이블로, 기리보이, 블랙넛, 한요한 등이 속해 있다. 소속 래퍼 중 두 명이 한 번에 마약 혐의로 논란을 빚으면서 소속사를 향한 비난도 이어지고 있는 상황.

    특히 저스트뮤직은 씨잼의 사건이 터진 이후 취재진의 연락을 받지 않고 있다. 저스트뮤직은 바스코의 대마초 혐의가 연이어 터진 이후에도 묵묵부답으로 일관하며 입장을 내거나 물의에 대한 사과도 없는 모습이다. 이들을 응원했던 팬들이 더욱 실망하는 부분이다.

    저스트뮤직의 책임론도 거론되고 있다. 씨잼과 바스코 등 아티스트 관리를 제대로 하지 못했으며, 또 이후 대응도 미흡하다는 지적이다. 저스트뮤직은 씨잼과 바스코의 대마초 혐의뿐만 아니라 앞서 래퍼 블랙넛은 키디비를 모욕한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상황. 최근에는 공판에 새 앨범을 홍보하는 티셔츠를 입고 등장해 논란이 된 바 있다.

    침묵만이 정답은 아니라는 반응이 뜨거운 만큼, 씨잼과 바스코 사건으로 직격탄을 맞은 저스트뮤직이 결국 깔끔한 인정과 사과로 실망한 팬들의 마음을 달랠 수 있을지 주목된다. /seon@osen.co.kr

    [사진]OSEN DB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