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잼 이어 바스코도 '대마초 혐의'…윤병호 허세 댓글 '비난'

입력 2018.05.29 11:05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래퍼 씨잼이 대마초 흡연 혐의로 구속된 가운데 같은 혐의로 바스코도 입건된 것으로 확인됐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29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씨잼 등 2명을 구속하고, 6명을 불구속 입건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래퍼들의 대마초 흡연 관련 제보를 받은 경찰은 지난 4월 씨잼 자택 및 바스코 자택을 압수 수색을 해 대마초 29g과 흡연 파이프 등을 압수했다. 씨잼과 바스코는 2015년 5월부터 서울 자택에서 대마초를 피운 혐의를 받고 있다.
씨잼은 현재 수원구치소에 수감돼 검찰 조사를 받고 있으며, 바스코는 대마초 흡연 사실을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씨잼은 마약 혐의가 알려진 지난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녹음은 끝내놓고 들어간다"라며 보란 듯이 구속 암시 글을 남겼다. 여기에 Mnet '고등래퍼' 시즌1과 시즌2에 출연해 얼굴을 알린 래퍼 윤병호는 "사랑합니다. 다녀오십쇼!"라는 댓글을 남겨 두 사람 모두 거센 질타를 받고 있다.
현재 씨잼과 바스코의 소속사 린치핀뮤직(저스트뮤직)은 대마초 혐의에 대해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다.
supremez@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