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이슈] 씨잼, 대마초 흡연 구속...수감 중 음원? 소속사 묵묵부답

입력 2018.05.29 08:52

[스포츠조선 정준화 기자] 엠넷 서바이벌 프로그램 '쇼미더머니' 출신 래퍼 씨잼(본명 류성민·25)이 대마초를 흡연하다 적발, 구속됐다. 현재 소속사는 이렇다 할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는 상황. 특히 씨잼은 자신의 SNS에 "녹음은 해놓고 들어간다"는 말을 남겨 논란을 가중시키고 있다.
28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에 따르면 씨잼은 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하고 함께 대마초를 흡연한 가수 지망생 A(25)씨 등 6명을 불구속 입건해 검찰에 송치했다.
씨잼은 2015년 5월부터 최근까지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자택 등에서 수차례 대마초를 피운 혐의를 받고 있으며, 채취한 모발에서 마약류 양성반응이 확인됐다. 씨잼 역시 경찰 조사에서 대마초 흡엽 사실을 시인했다고.
현재 씨잼의 소속사 린치핀뮤직(저스트뮤직)은 일절 입장을 밝히고 있지 않다. 언론의 취재에 대응하지 않고 묵묵무답인 상황이다.
눈길을 끄는 것은 씨잼이 해당 보도 직전 SNS에 올린 글. 그는 이날 SNS를 통해 "녹음은 다 해놓고 들어간다"라는 말은 남겼다. 이에 수감 중 음원이 나오는 것이 아니냐는 의혹도 일각에서 불거지고 있는 상황이다.
joonamana@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