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지사선거 5파전…경제부문 공방전

입력 2018.05.28 16:03

송하진(민주), 신재봉(한국), 임정엽(평화)후보 등 출마
송 후보 유리… 타후보들 ‘전북경제·일자리’ 놓고 공격

6·13 지방선거 후보 등록이 마감되면서 전북지역 단체장 대진표가 확정됐다.

지역에서 가장 관심이 높은 전북도지사 선거는 5자 대결로 치러진다.

더불어민주당 송하진 후보가 재선에 도전하고 자유한국당 신재봉 후보, 민주평화당 임정엽 후보, 정의당 권태홍 후보, 민중당 이광석 후보가 출사표를 냈다. 원내 정당 가운데 바른미래당만 전북도지사 후보를 내지 못했다.

송하진 후보의 재선 도전에 다른 후보들이 추격하는 양상이다. 현역에 전북지역 민주당 지지율까지 높아 송 후보가 유리한 고지에 올랐다는 평가다. 송 후보는 현 정부와 긴밀한 관계를 내세우며 지역 발전을 이끌 적임자라고 주장하고 있다.

신재봉 후보는 당 지지율이 낮은 전북에서 두 자리 수 득표율을 올리는 게 목표다. 신 후보는 “보수가 설 자리를 잃고 전북 경제가 무너지고 있는 상황에서 농도인 전북의 농업기반이 붕괴하는 것을 보고만 있을 수 없었다”고 출마 이유를 밝혔다. 신 후보는 지난 2016년 20대 국회의원선거 완주·진안·무주·장수에 새누리당 후보로 출마했었다. ㈔전북시민참여포럼 이사장을 지냈으며, ㈔충·효·예 실천운동본부 전북연합회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이달 초 선거에 뛰어든 임정엽 후보는 평화당 현역 국회의원들의 지원을 받으며 선거운동에 속도를 내고 있다. 임 후보는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가동중단과 한국 지엠 군산공장 폐쇄 등 전북경제의 위기 상황을 부각시키며 도정을 비판하고 있다.

임 후보는 28일 열린 전북도지사 후보 토론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남북정상회담과 통일정책은 100점이지만 전북경제와 일자리부문에서는 그렇지 못하다”며 “당시 지사였던 송 후보와 정부가 챙겼어야 했다”고 날을 세웠다.

정의당 권태홍 후보도 이날 “지엠 군산공장 폐쇄는 미리 대비하지 않은 참사”라며 “정부와 전북도의 무능과 정확한 전략 부족이 지역경제를 위태롭게 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송하진 후보는 “백방으로 노력했지만, 자동차 사업은 이미 2012년부터 내리막길을 걸었다”며 “대기업에 연연하지 않고 산업구조를 다변화하고 체질을 개선한다면 위기는 기회가 돼서 지속가능한 고도의 미래 산업구조를 갖출 수 있을 것”이라고 반박했다.

권태홍 후보와 이광석 후보는 정책 대결에 집중하고 있다.

권 후보는 지난달 말부터 매주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토론회 등 공개된 자리를 통해 정책과 후보의 역량을 드러내 유권자의 선택을 받겠다는 전략이다.

이 후보는 노동자·농민·청년·장애인·여성 등 사회적 약자의 목소리를 담은 정책을 마련하고 현장을 찾아 공유하고 있다. 40여년 동안 농업현장을 지키며 농민운동과 통일운동을 펼친 이력도 내세우고 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