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정보위 '설전'…野 "국정원장 보고받아야"

입력 2018.05.28 13:25

28일 오전 국회에서 정보위원회 법안소위원회가 비공개로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여야는 28일 국회 정보위원회에서 지난 26일 열렸던 제2차 남북 정상회담에 대한 국가정보원의 보고를 받을지를 두고 날 선 공방전을 벌였다.

자유한국당은 국정원이 남·북·미 3국 간 협상에서 중요한 실무를 맡은 만큼 국회가 정보위 전체회의를 소집해 협상에 대해 보고를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지만, 더불어민주당은 민감한 시기와 내용을 고려해 국정원의 보고를 받지 않는 게 좋다고 주장했다.

정진석 한국당 의원은 이날 정무위 법안소위가 시작되기 기자들과 만나 “여당의 반대로 전체 회의 소집이 안 되고 있다”며 “정보위가 이런 식으로 운영되는 것은 처음 본다”고 말했다.

그는 “서훈 국정원장이 종횡무진 나다니고 있는데, 국정원법 개정이 급선무인가”라며 “내가 서 원장을 따로 만나 보고부터 받을 것”이라고 했다.

김병기 민주당 정보위 간사는 이에 “(야당의) 정략적 공세라고 생각한다”며 “그런 것(전체 회의 소집 요구)에 일일이 답하지 않겠다”고 되받아쳤다.

김 의원은 “(전체 회의 소집은) 의원들의 호기심 충족 외 의미가 없다”며 “물밑 접촉 비하인드 스토리나 (회담에서) 오간 이야기를 할 수 있을지, 국가 안보 차원에서 한번 생각하고 말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미·북 정상회담 이후라도 정보위 전체회의가 열릴 수 있는지 묻는 말에 “정보위가 5월부로 (전반기와 함께) 마감한다”며 “서 원장도 전체회의가 열리지 않는 한은 국회에 오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정보위는 이날 법안소위에서 국정원법 개정안에 대한 세부사항을 논의했다. 이날 소위에서는 국정원의 예산·행정 업무를 맡는 기획조정실 관계자들만 회의에 참석해 외교·안보 등 현안에 대한 질의는 이뤄지지 못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