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文 대통령, 北 대변 말고 美와 협력해 북핵 폐기해야"

입력 2018.05.28 10:37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조선DB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28일 “문재인 정권이 북한의 대변자 역할만 하지 말고, 미국과 협력해 적극적으로 북핵 폐기에 나서 주기를 거듭 요구한다”고 밝혔다.

홍 대표는 이날 오전 본인의 페이스북에 “문재인 정권이 남·북·중과 연대해 미국에 대항하는 모양새가 돼서는 안 된다고 얘기해 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번 미·북 정상회담이 북핵폐기의 마지막 기회”라며 “CVID(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핵 폐기)로 북핵이 영구히 폐기될 수 있도록 세계 안전과 한반도 평화를 위한 협상을 해 주기를 간절히 기도한다”고 말했다.

홍 대표는 이어 “트럼프 행정부는 역대 미국 행정부와는 달리 이제 북핵의 직접적인 당사자가 된 이상, 자국의 이익만을 위해 ICBM(대륙간 탄도미사일)만 제거하는 최악의 협상은 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