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朴 전 대통령 탄핵, 새 정부 출범 마중물"

입력 2018.05.28 10:22 | 수정 2018.05.28 10:26

정세균 국회의장/조선일보DB
퇴임을 하루 앞둔 정세균 국회의장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안 처리에 대해 “헌정의 중단과 국정 공백 없이 새 정부 출범의 마중물이 될 수 있었다”고 28일 평가했다.

정 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퇴임 기자 간담회에서 “임기 중 가장 큰 사건을 하나 꼽으라면 바로 대통령 탄핵"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정 의장은 “헌정사상 초유의 국가위기 상황에서도 국회는 헌법이 정한 절차와 규정에 따라 탄핵안을 처리했다”며 “우리 국회가 들불처럼 일어선 민심을 깊이 헤아린 결과이자 입법부로서의 역할과 사명을 재확인한 계기라 평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 의장은 자신의 임기 중 개헌안을 처리하지 못한 점에 대해 아쉬움을 드러냈다. 그는 “1987년 개헌 이후 30년 만에 처음으로 여야가 함께 참여하는 국회 개헌특위를 설치해 개헌 문제를 공론의 영역으로 끌어올렸다”며 “6월 개헌의 약속은 지키지 못했지만, 지난 1년 반 동안 축적해온 개헌 논의와 새 헌법에 대한 범국민적 요구와 열망은 새로운 대한민국의 내일을 여는 커다란 원동력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1년 반의 시간과 노력을 투자하고도 개헌과 분권이라는 시대적 과제가 정파의 이해라는 벽을 뛰어넘지 못했다”며 “한국 정치의 고질병인 대결적 정치문화를 청산하고 다당체제에 걸맞은 협치의 모델을 확립해나가야 한다”고 했다.

정 의장은 의원 불체포특권 남용 막기·친인척 보좌진 채용 문제 개선·피감기관 지원 해외출장 금지 등 국회 특권 내려놓기, 국회 청소근로자 직접 고용, 법안 처리(19대 국회 전반기 대비 13% 이상 증가), 여야 합의에 따른 예산안 처리 관례 정착, 의회외교 강화 등을 성과로 꼽았다.

이날 출범한 국회 직속 연구원인 국회미래연구원에 대해서는 “국내외 싱크탱크와의 긴밀한 협력과 선의의 경쟁 속에 대한민국이 나아갈 길을 제시하는 나침반 역할을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자신의 향후 거취에 대해서는 “다시 평의원으로 돌아가지만, 공동체의 화합과 지속가능한 미래, 더 큰 대한민국을 위해 백의종군하겠다”며 “진정한 의회주의자, 품격 있는 정치인으로 역사 앞에 당당하게 살아가겠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