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선거 포기한 한국당, 철 지난 색깔론 꺼내"

입력 2018.05.28 10:16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2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제2차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8일 "사실상 지방선거를 포기한 한국당이 제 버릇 남 주지 못하고 색깔론을 꺼내 들었다"며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를 정면으로 비판했다.

추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당대표회의실에서 열린 제2차 중앙선대위회의에서 "제1야당 대표가 제2차 남북정상회담을 두고 '문 대통령을 구해주기 위한 김정은의 배려'라는 등의 가짜뉴스를 직접 만드는 데 앞장서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추 대표는 또 "제1야당의 중진의원은 트럼프 대통령의 북미회담 취소 뉴스가 나오자마자 '김칫국 외교'라고 비아냥거렸다"면서 "이런 사람들에게 보수정당이라고 이름 붙이기엔 보수의 이름이 참으로 부끄러운 현실이 아닐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방선거에 공약 하나 내지 못하고 있는 보수 야당들이 초당적으로 협력해야 할 한반도 문제에는 트집 잡기로 일관하면서 반역사·반평화적 행태를 보이고 있다"며 "철 지난 색깔론과 저급한 네거티브는 국민의 따가운 회초리를 맞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해찬 수석 공동선대위원장은 이날 성 김 전 주한미국 대사 일행이 북한에서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을 만나 북미정상회담 개최를 위한 논의를 진행 중인 것에 대해 "한반도 냉전 체제에 종지부를 찍는 가장 역사적인 대전환으로, 지선 승리와는 차원이 다른 역사적 전환이 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위원장은 이어 "지선을 잘 준비하면서도 한반도 비핵화 부분을 잘 이뤄낼 수 있도록 역량을 많이 집중해야겠다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