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물상] 영원한 수행자 오현 스님

조선일보
입력 2018.05.28 03:16

'2005년 이후 세계 젊은이들의 가슴을 뛰게 한 말이 뭔지 아는 사람?' 설악산 신흥사 조실(祖室) 무산(霧山) 스님이 퀴즈를 냈다. 동안거(冬安居)를 끝낸 선승(禪僧)들과 함께한 법회 자리였다. 상금까지 내걸었다. 정답은 '끊임없이 탐구하고, 끊임없이 어리석으라'(Stay hungry, stay foolish). 애플 창업자 스티브 잡스가 스탠퍼드대 졸업식에서 한 말이었다. 무산 스님은 한 시나리오 작가의 아카데미 수상 소감까지 보태 '늘 진리에 배고파하라. 이상해도 괜찮다'고 마무리했다. 요즘 눈높이에 맞춘 법문이었다.

▶무산 스님은 2014년부터 매년 여름·겨울 석 달씩 하안거·동안거에 들어갔다. 여든 넘은 데다 절집 최고 어른인 조실이 독방에 갇혀 하루 한 끼만 먹으며 수행하는 건 불교계에서도 이례적이다. 2015년 8월 하안거 해제 법문도 파격이었다. '1000년 전 중국 화두 중독자가 되지 말라. 프란치스코 교황에게 배우라.' 프란치스코 교황은 전해 성탄절 직전 '사제들이 하느님과 만난다는 것을 잊은 채 욕망에 사로잡혀 주위에 담을 쌓고 있다'며 '영적(靈的) 치매에 걸린 사제'들을 경고했다. 당대 이슈와 씨름하는 교황을 배워야 한다고 직격탄을 날린 것이다. 

[만물상] 영원한 수행자 오현 스님
▶그제 입적(入寂)한 무산 스님은 신흥사 주지, 회주(會主)를 거치면서 절집 행정을 맡은 사판승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선(禪)의 세계를 문학으로 풀어낸 시인으로도 이름났다. 그때 이름이 더 널리 알려진 속명 '오현'이다. 정지용문학상과 공초문학상을 받았고 그의 시를 연구한 박사학위 논문만 여럿 나왔다.

▶무산 스님은 선배 시인인 만해 한용운의 평화, 생명존중 사상을 알리는 일에도 앞장섰다. 만해대상과 만해축전이 그의 주도로 시작됐다. 많은 사람이 찾아와 그의 넉넉한 품에서 위로를 얻었다. 문인들의 후원자이기도 했다. 강원도 인제에 만해마을을 설립한 뒤 집필실을 무료로 내주고 가난한 작가들을 남몰래 도왔다.

▶스님은 '낙승'(落僧)이라는 말을 입에 달고 다녔다. '실패한 중, 떨어진 중'이란 뜻이다. 신달자 시인은 '설악산 정상에서 몸을 날려 조각조각이 난 그 정신이… 부실한 인간들의 틈을 메워주었습니다'라며 '낙승'이 아니라 '비승'(飛僧)이라고 했다. 스님이 마지막 남긴 시(詩)는 이렇다. '천방지축 기고만장/허장성세로 살다 보니/온몸에 털이 나고/이마에 뿔이 돋는구나/억!' 종교인의 위선과 자만을 경계하는 일갈(一喝)이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