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럼통 버스왕' 하동환 한원그룹 명예회장 별세

입력 2018.05.27 21:31

한국 자동차 역사의 산증인 하동환<사진> 한원그룹 명예회장이 27일 숙환으로 별세했다. 88세.

고인(故人)은 1930년 개성에서 태어나 10대부터 자동차 정비공장의 기술자로 일했다. 그는 1954년 쌍용자동차의 모태인 ‘하동환 자동차 제작소’를 설립하며 한국 자동차 산업의 초석을 닦았다고 평가 받는다.

하동환 자동차 제작소는 1962년 사명(社名)을 ‘하동환 자동차공업주식회사’로 바꿨다. 고인은 미군이 남기고 간 폐차 엔진에 드럼통을 두드려 펴 만든 버스를 선보이며 ‘드럼통 버스왕’이라는 별칭을 얻었다.

고인은 1966년 ‘하동환 버스’를 동남아시아 국가 ‘브루나이’에 처음 수출했다. 우리나라 최초의 자동차 수출이었다. 현대자동차 포니는 이로부터 10년 뒤에야 수출길을 열었다. 하동환 버스는 1967년에는 베트남에 수출됐고 이후 리비아 등에도 판매됐다.

하동환 자동차공업주식회사는 1977년 사명을 동아자동차를 바꿨고, 1984년에는 코란도를 출시한 회사 ‘거화’를 인수했다. 그는 1986년 회사를 쌍용그룹에 매각했다.

고인은 이후 트레일러를 생산하는 동아정기 회장으로 활동하며 한원그룹을 세웠다. 한원그룹은 현재 골프장인 한원컨트리클럽, 한원장학회, 한원미술관 등을 운영하고 있다.

유족으로는 부인 장청자 여사, 아들 하성수 한원그룹 회장, 딸 하성희·정은·승연씨가 있다. 빈소는 서울 강남성모병원에 마련됐다. 발인은 29일 오전 7시 15분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