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서 불법 게임기 유통 조직 26명 검거

입력 2018.05.24 16:03

광주지검, 업주·총책 등 15명 구속
개·변조 게임기 900여대 설치·운영

불법 게임기를 만들어 전국에 유통시킨 게임업체 운영자와 게임장 업주 등이 검찰에 무더기로 붙잡혔다.

광주지검 강력부(부장 이계한)는 24일 불법 게임기 수 백 대를 유통시킨 혐의(게임산업진흥에 관한 법률 위반 등)로 유통 총괄업자 A(47) 씨와 프로그래머 B(37)씨, 광주 지역 유통 총책 C(51) 씨 등 15명을 구속기소 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또 게임장 업주와 이른바 ‘바지사장’ 등 9명을 불구속기소하고, 달아난 2명을 지명수배했다.

A 씨 등은 지난 2016년 10월부터 지난해 11월 까지 게임물관리위원회에 등록한 내용과 달리 연타·예시 기능이 있고, 손님들이 획득한 포인트를 IC 카드 등에 저장해 환전할 수 있도록 개·변조된 불법 게임기 900여 대를 전국에 유통시킨 혐의를 받고 있다고 검찰은 밝혔다.

이들이 불법 게임기 유통과 운영을 통해 벌어들인 범죄수익은 19억여원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실제 한 게임장 업주는 게임기 50여대를 운영하면서 하루에 최대 870만원까지, 45일간 1억6000여만원을 벌어들이기도 했다고 검찰은 전했다. 검찰은 범죄수익을 환수하기 위해 이들의 재산을 압류하는 추징보전 조치를 했다.

이들은 바지사장을 내세우거나 불법 게임기를 몰래 옮겨 재설치하는 등 수법 등으로 치밀하게 단속을 피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은 “자신을 ‘영업실장’이라고 주장하던 업주는 압수수색 현장에서 ‘자신이 실제 업주’라는 취지의 문건을 파기하려 시도했고, 바지사장에 대한 검찰 조사에 대비한 대책 문건도 압수됐다”며 “실제 업주들에 대해 휴대폰 포렌식 분석 등 끈질긴 수사 끝에 혐의를 입증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게임장 업주들에 대해 여죄를 수사하는 한편, 달아난 공법들을 추적하고 있다.

이계한 부장검사는 “범죄를 통해서 이익을 얻을 수 없도록 (범죄수익을)끝까지 추적해 환수하고, 사행성 범죄를 뿌리뽑기 위해 불법 게임장을 지속적으로 단속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