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북미정상회담 개최 여부 다음주 알게 될 것"

입력 2018.05.24 02:04

도널드 트럼프<사진> 미국 대통령이 다음 달 12일 예정된 북미정상회담 개최 여부와 관련해 "다음 주 알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블룸버그는 23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북미정상회담이 예정대로 열리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지난 22일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한·미 정상회담을 하기 전 기자들과 문답 중 "정상회담 준비는 진전을 보이고 있으며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며 조건을 언급했다. 그는 "우리가 원하는 특정 조건들이 있고 우리가 이 조건들을 얻어낼 것이라 생각한다"며 "그렇지 않으면, 정상회담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솔직히 말해 북한과 세계를 위해 좋은 정상회담이 될 기회가 있다"며 "회담이 열리지 않으면 나중에 열릴 수도 있다. 다른 시기에 열릴 수도 있다"고 했다. 그는 "회담이 6월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리기로 일정이 정해져 있는데 열릴지 안 열릴지 곧 알게 될 것이다. 그렇지만 우리는 지금도 이야기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文대통령·트럼프, '미북회담 뒤 南·北·美 종전선언' 논의 이민석 기자
트럼프 "文대통령 있어 한국은 아주 행운", 文대통령 "아무도 못한 일 해내리라 확신" 이민석 기자
"文대통령 말 통역 말라" 외교결례 논란에 靑 입장은 이슬기 기자
트럼프 "文대통령 말 통역 말라"… 외교결례 논란 워싱턴=박정엽 기자
트럼프 “비핵화, 일괄타결로…핵 버리면 김정은 안전 보장” 김남희 기자
청와대 "내달 12일 북미회담 성사될 것" 이슬기 기자
6월 미북회담 연기 시사에… 靑 "개최하지 말자는건 아니다" 워싱턴=박정엽 기자
文대통령, 폼페이오·볼턴 만나 "北 회담의지 분명, 준비 매진하라" 워싱턴=박정엽 기자
트럼프 "원하는 조건 충족 안 되면 미북 정상회담 안 해도 좋다" 윤민혁 기자
트럼프 기자회견장 된 한미정상회담 워싱턴=박정엽 기자
트럼프 "김정은, 시진핑 만난 뒤 태도 변화는 사실" 워싱턴=박정엽 기자
文대통령, 한미정상회담 시작..."평화와 번영을 향한 한미동맹" 워싱턴=박정엽 기자
美국방부 "핵포기 쉽지 않을 것… 김정은 공격적으로 변할수도" 배정원 기자
CNN 기자 "날은 맑은데…풍계리 이동 소식 아직 없어" 이경민 기자
한미정상, 北태도·미북정상회담 대해 현격한 시각차 워싱턴=박정엽 기자
北 '핵실험장 폐기' 한국 취재진, 정부 특별기로 원산행 윤희훈 기자
美 "北핵실험장 폐쇄, 전문가 사찰 필요" 재차 압박 김남희 기자
文대통령 "미북회담 예정대로 개최 확신… 성공 돕겠다" 워싱턴=박정엽 기자
6·12 미북회담 열릴까… 전문가들 반으로 갈렸다 양승식 기자
北최선희 "대화 구걸 안해… 美, 끔찍한 비극 맛볼 수도" 윤희훈 기자
트럼프 34분 돌발 회견에… 21분으로 끝나버린 단독회담 워싱턴=정우상 기자
트럼프, 오후 7시 방송 인터뷰… "미북회담 언급" 박수현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