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변회 "'유튜버 성추행 의혹' 엄중 처벌...성의식 개선 촉구"

입력 2018.05.23 10:13

여성변호사협회(회장 조현욱)는 인기 유튜버 양예원(24)씨가 과거 피팅 모델 아르바이트를 하다가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사건과 관련해 “여성 대상 범죄에 대한 엄중한 처벌과 함께 사회 전반의 성(性)의식 개선을 촉구한다”고 23일 밝혔다.

유명 유투버 양예원씨가 지난 17일 유튜브를 통해 자신이 당한 성추행을 고백했다./유튜브 캡처
유명 유투버 양예원씨가 지난 17일 유튜브를 통해 자신이 당한 성추행을 고백했다./유튜브 캡처
여성변호사협회는 이 같은 내용의 성명서를 내고 “이번 사건은 계약을 빌미로 한 추악한 행태가 업계 ‘관행’처럼 공공연히 이뤄지고 있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했다. 앞서 양씨는 2015년 7월 피팅모델로 지원했다가 자물쇠로 잠긴 스튜디오에서 남성 20여명에게 둘러싸인 채 성추행과 성희롱을 당했고, 협박을 받으며 반강제적으로 노출사진을 찍어야 했다고 지난 17일 폭로했다.

여성변호사협회는 “우리 사회는 아직까지 남성 중심의 왜곡된 성인식으로 인해 여성을 성적 대상화하거나 성적 상품화 하는 문화가 있다”며 “미투(#Me Too·나도 당했다)운동이 전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지만 남성 중심의 비뚤어진 성인지적 시각이 여전히 존재하면 왜곡된 성인식, 성차별, 성범죄 등 사회문제는 계속 될 수 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번 사건에는 개탄스럽게도 미성년자도 포함돼 있었다”며 “여성, 특히 미성년자의 성을 대상으로 한 범죄에 대해서는 관용없는 엄중한 처벌을 함으로써 경각심을 갖는 계기가 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협회는 “사건이 재발되지 않으려면 궁극적으로는 사회 전반으로 성인식을 개선하려는 꾸준한 노력이 계속돼야 할 것”이라며 “앞으로 남성과 동등한 목소리를 내지 못하고 있는 여성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사회적 약자들이 계약서 작성을 할 때 불공정한 내용은 없는 지 법률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