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퍼스서 즐기는 미디어아트 '이마프' 23일까지

조선일보
  • 변희원 기자
    입력 2018.05.22 03:01

    저무는 봄밤의 교정에서 미디어아트 작품과 영화를 감상할 수 있는 행사가 열린다. 미디어아트 야외 상영전 '이마프(Ewha Media Art Presentation)'가 23일까지 서울 신촌 이화여대에서 개최된다.

    이미지 크게보기
    조영주의‘DMG:비무장 여신들’. /이마프
    야외에 설치된 15개 대형 스크린에서 무진형제 '더미'(2015), 박병래 '고무줄놀이'(2008), 정연두 '마술사와의 산책'(2014), 크리스티안 얀코브스키 'Strip the Actioneer' 등 다양한 국내외 작가의 비디오아트 작품을 볼 수 있다. 조영주의 'DMG: 비무장 여신들'은 철원 비무장지대(DMZ) 안보관광해설사들이 등장하는 작품으로 분단을 상징하는 DMZ를 새로운 공간으로 보이게 한다. ECC 밸리까지 영사 범위를 확대했고, 가로 8m, 세로 4.5m의 초대형 스크린 4개도 설치됐다.

    이 행사는 올해 신설된 '이화영화제(Ewha Film Festival)'와 함께 열린다. '한국영화사 특별전' '서울 국제여성영화제 특별전' '변영주 감독 특별전' '작은 영화의 함성'으로 이뤄진다. '오발탄' '바보들의 행진' '가족의 탄생' '밀양' 등 한국 영화사의 주요 작품 10편도 상영한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