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인배 靑비서관이 대선前 드루킹·김경수 연결"

입력 2018.05.21 03:00

[김경수·드루킹 커넥션, 청와대로 번졌다]

靑민정실, 한달 전 宋 조사해놓고 "부적절성 없었다" 뒤늦게 밝혀
宋, 4차례 드루킹 만나 김경수 소개… 간담회 참석 명목 사례비도 받아

김경수, 댓글조작 관여한 의혹
올초 백원우 민정비서관도 드루킹이 추천한 인사 만나
송인배, 대선前 현금 2회 수수

靑 "송 비서관이 받은 사례 비상식에서 벗어나지 않은 액수"

송인배
'민주당원 댓글 조작 사건'으로 구속기소된 김동원(필명 드루킹)씨가 대선 전인 2016년 6월부터 작년 2월까지 송인배〈사진〉 청와대 제1부속비서관을 4차례 만난 것으로 20일 확인됐다. 송 비서관은 그중 2차례에 걸쳐 '간담회 참석 사례비' 명목으로 돈을 받았으며, 민주당 김경수 전 의원에게 드루킹을 소개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밝혔다. 이로써 드루킹 사건에 문재인 대통령의 핵심 측근인 김경수 전 의원, 대통령의 '문고리 권력'으로 불리는 송 비서관, 백원우 민정비서관이 모두 관련됐다는 지적이 나온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드루킹 사건'이 불거진 지난달 중순, 송 비서관이 먼저 이 같은 사실을 알려와 민정수석실이 드루킹과의 관계에 대해 조사를 했다"며 "하지만 대가성이 없는 것으로 판단돼 조사를 종료했다"고 전했다. 드루킹 측 관계자도 이날 "드루킹이 송 비서관과 수차례 만난 것이 사실"이라고 밝혔다.

청와대 조사에 따르면 송 비서관은 20대 총선 직후인 2016년 6월부터 작년 2월까지 8개월 동안 모두 4번에 걸쳐 드루킹을 만났다. 송 비서관이 드루킹을 만난 계기는 양산에 출마했던 2016년 4월 총선 때였다. 송 비서관의 자원봉사자로 찾아온 A씨 부부는 드루킹의 '경제적 공진화 모임(경공모) 회원이었다. A씨는 송 비서관이 낙선한 이후에도 찾아와 "경공모 회원들과 모임을 갖자" "김경수 의원도 만날 때 같이 봤으면 좋겠다"고 말했고, 송 비서관도 이런 제안을 수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송 비서관과 드루킹을 포함한 경공모 회원 7~8명은 2016년 6월 여의도 국회의원 회관의 김경수 의원 사무실에서 20분쯤 만났다. 당시 김 의원과 인사와 대화를 나눈 드루킹과 경공모 회원들은 그 직후에도 송 비서관과 의원회관 카페에서 별도로 차를 마시며 정치에 대한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경수 전 의원은 지난달 16일 기자회견에서 송 비서관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은 채 "2016년 중반 정도에 김씨가 의원회관으로 찾아왔다"고 했었다.

이후 A씨 부부 등 경공모 일부 회원은 대선 유력 후보로 거론되던 문재인 대통령과 밀접한 관계인 송 비서관에게 "우리 사무실 구내식당에서 저녁 식사를 하자"고 제안했다. 송 비서관은 2016년 11월 드루킹의 활동 근거지인 경기 파주의 느릅나무출판사 식당에서 드루킹을 포함한 경공모 회원들과 식사도 했다.

지난해 5월 21일 경남 양산시 사저를 찾은 문재인(왼쪽) 대통령이 송인배 청와대 제1부속비서관이 건넨 전화기를 들고 통화를 하고 있다.
文대통령 지근거리서 보좌하는 송인배 - 지난해 5월 21일 경남 양산시 사저를 찾은 문재인(왼쪽) 대통령이 송인배 청와대 제1부속비서관이 건넨 전화기를 들고 통화를 하고 있다. 송 비서관은 지난 대선 때 문 대통령의 일정총괄팀장을 맡아 지근거리에서 보좌했다. 대선 후 제1부속비서관으로 청와대에 들어가 문 대통령의 곁을 지켜온 최측근이다. /연합뉴스
당시 송 비서관은 모임에 참석하면서 드루킹 측으로부터 '간담회 참석 사례비'를 받았다고 청와대 조사에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송 비서관은 "두 번째 만남 때 '앞으로는 사례비를 받지 않을 테니 더는 돈을 주지 말라'고 말했다"고 청와대 민정수석실은 전했다. 송 비서관이 받은 돈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액수에 대해서는 정확히 알지 못한다"고 했지만, 청와대 민정수석실은 '상식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 많지 않은 액수'라고 판단했다.

송 비서관은 이후에도 2번 더 드루킹을 포함한 경공모 회원들을 자택 근처의 술집에서 만났다. 시기는 2016년 12월과 작년 2월이었다. 그러나 문재인 대통령이 대선에 당선되고 송 비서관이 문 대통령의 일정 등을 챙기는 제1부속비서관으로 청와대에 들어간 이후에는 만남이 없었다고 했다.

송 비서관은 올해 4월 드루킹 사건이 불거지고 김경수 전 의원의 연루설이 제기되며 사건이 확산되자 지난달 20일쯤 청와대 민정수석실에 이 같은 사실을 알린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앞서 청와대 민정수석실의 백원우 민정비서관은 드루킹이 오사카 총영사로 추천했던 도모 변호사를 사실관계 확인 차원에서 만나기도 했다. 백 비서관은 당시 문제가 없었는지 조사 차원에서 만났다고 했지만, 도 변호사 측은 인사 관련 얘기만 했다고 주장했다.

민정수석실은 송 비서관의 진술을 기반으로 드루킹 등 경공모 회원들과 송 비서관 사이에 부적절한 청탁 또는 대선을 돕겠다는 식의 제안이나 거래가 있었는지 등을 조사했지만 비위 사실은 없는 것으로 판단하고 최근 사건을 마무리했다.

이 같은 사실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보고됐는지 파악되지 않고 있다. 그러나 문 대통령의 핵심 측근인 김경수 전 의원과, 문 대통령의 일거수일투족을 관리하고 있는 송 비서관까지 드루킹과 관계를 맺은 사실이 밝혀지면서 검경의 부실 및 축소 수사 의혹, 대선 당시의 댓글 조작 여부 등이 새로운 쟁점으로 떠오르게 됐다.

또 민정수석실이 드루킹 문제를 사전에 얼마나 알고 있었고, 제대로 대응을 했는지도 논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는 송 비서관 연루 여부에 대해 언론이 취재에 들어가자, 뒤늦게 송 비서관이 드루킹을 만난 사실을 밝힌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드루킹 사건이 불거졌을 당시부터 여권 내부에선 "친문 인사가 드루킹을 김 전 의원에게 소개해 줬다"는 얘기가 나왔었다.

송 비서관은 부산대 총학생회장 출신으로 부산·울산 지역 총학생회협의회 의장을 지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의 국회의원 시절 비서관을 지냈고 노무현 정부 청와대에서 민정수석실 행정관과 사회조정2비서관을 지냈다. 이후 19·20대 총선 때 민주당 후보로 경남 양산에서 출마해 낙선했다. 지난 대선 때 문재인 후보의 일정총괄팀장을 맡았고 문 대통령 취임 이후엔 대통령의 모든 일정과 청와대 보고·회의 자료를 책임지는 제1부속비서관에 임명됐다. 지난 4월 20일 오후 개통된 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핫라인(직통전화) 개통 시험 통화를 한 인물도 송 비서관이다. 문 대통령의 일거수일투족을 가장 가까이에서 보좌하는 핵심 측근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