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점 17개 폭발' 클리블랜드, 안방에서 반격의 1승

  • 뉴시스
    입력 2018.05.20 21:18

    외곽슛이 폭발한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가 2연패 뒤 첫 승을 거두고 반격의 서막을 열었다.

    클리블랜드는 20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 퀵큰 론즈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미국프로농구(NBA) 플레이오프 동부 콘퍼런스 결승(7전4선승제) 보스턴 셀틱스와 3차전에서 116-86으로 대승을 거뒀다.

    앞서 보스턴 원정에서 2경기를 내리 패하며 자칫 벼랑 끝에 몰릴 위기에 놓였던 클리블랜드는 30점 차 대승을 거두며 반격에 나섰다.

    경기 초반부터 클리블랜드의 외곽포가 보스턴에 큰 상처를 입혔다. 1쿼터를 32-17로 크게 앞서며 경기 분위기를 가져왔다. 전반에만 3점슛 9개를 적중시키며 20점 차 이상 리드를 벌렸다.이날 클리블랜드는 르브론 제임스(3/3), 카일 코버(4/4), 조지 힐(3/9), JR 스미스(3/4), 조던 클락슨(3/7) 등 무려 5명의 선수가 3점슛 3개 이상을 꽂았다. 3점슛 34개를 17개를 성공시키는 등 50%의 높은 성공률을 자랑했다.

    제임스는 27점과 함께 12개의 어시스트를 배달하며 완승을 이끌었다. 코버는 3점슛 4개로 14점을 거들었다. 캐빈 러브는 13점 14리바운드로 골밑을 지켰다.


    반면, 원정 경기 만 되면 새가슴으로 돌변하는 보스턴은 외곽포가 침묵했다. 3점슛 22개를 던져 6개 성공에 그쳤다. 1, 2차전 승리의 원동력인 로테이션 수비에서도 구멍을 드러내며 30점 차 완패를 당했다.

    신인 제이슨 테이텀이 18점으로 분전했지만 팀 어시스트가 16개에 그치는 등 전체적으로 공격의 세밀함에 부족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