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칸 인터뷰①]유아인 "칸서 수상 가능성? '버닝'에 좋은 순간 오기를"

입력 2018.05.18 16:59

[스포츠조선 칸(프랑스)=이승미 기자]배우 유아인이 주연작 '버닝'의 칸 공개 이후 쏟아지는 극찬에 대해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18일(현지시각) 오전 프랑스 칸 마제스틱 비치에서 한국영화로는 유일하게 경쟁부문에 초청된 영화 '버닝'(이창동 감독, 파인하우스필름 제작) 한국 매체 인터뷰가 진행됐다.
이날 인터뷰에는 유통회사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며 소설가를 꿈꾸는 무력하고 가난한 청춘인 종수 역의 유아인, 어느 날 나타난 종수 앞에 돈과 여유를 모두 갖춘 미스터리한 남자 벤 역의 스티븐연, 종수의 어린 시절 친구이자 그가 사랑하는 여자 해미 역의 전종서, 연출을 맡은 이창동 감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날 유아인은 생애 첫 칸 레드카펫을 밟은 것에 대해 "정말 얼떨떨 했다. 그리고 긴장도 됐다. 원래 플래쉬 빵빵 터지고 하면 긴장 되지 않나. 예전에 레드카펫이나 그런 순간들도 잘 즐겼는데, 지금은 더 힘들어 진 것 같다. 아무래도 그동안 종수(극중 이름)로 살아서 그런 것 같다"라며 웃었다.
이어 영화에 대한 칸의 뜨거운 반응. 그리고 수상 가능성에 대해 "좋은 평가들을 많이 해주셔서 감사하다. 이창동 감독님 그리고 '버닝'이라는 영화에 좋은 순간이 만들어지면 더할나위 없이 기쁘겠지만 지금도 기분좋고 기쁘다"며 "사실 저는 평점이나 이런 것에 대해 저는 잘 모른다. 칸에는 처음 와보는 거니까. 그런데 (평점)숫자 높고 역대 최고라고 하니까 좋다. 작품에 대한 애착도 크고 감독님이 오랜만에 칸에 오셔서 환대를 받아서 장말 기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창동 감독에 대한 엄청난 믿음을 드러냈다. 유아인은 "저는 기본적으로 작품을 할 때 감독님이 신이라고 생각한다. 작가님과 감독님이 창조하는 세계. 그 세계의 일부가 되는 일을 한다고 생각한다. 그 세계를 표현하고 만들어야 하는 게 내 일이기 때문에 감독님에 대한 신뢰를 갖고 하는 편이다. 그리고 이창동 감독님과 작업은 그동안 많이 꿈꿔왔던 작업이라서 (감독님의)믿음 안에서 움직이려고 했다"고 말했다.
이날 유아인은 이전 작품 속 화려한 연기와 결이 다른 연기를 선보인 것에 대해 "최근 저의 흥행작들, 저에게 좋은 순간을 만들어준 작품들에서 익스트림한 감정을 표현하고 익스트림한 인간을 표현했다. 또 그런 캐릭터들로 사랑받다보니까 저도 관객들도 제가 그런 화려한 연기만 한다고 생각하신 것 같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는 "제가 사실 '완득이'로 관객들과 크게 만났었고 이전에도 이런 작품('버닝'와 결이 비슷한 연기를 선보이는 작품)도 했었다. 사실 '버닝' 속 연기를 하고 싶어도 이런 연기를 할 수 있게 허락하는 현장을 만나기 쉽지 않았다. 최근에 작품들, 특히 드라마는 최대한 크게 감정의 파장을 보여줘야하는 스포츠 경기같은 현장이 많았다"며 "그래서 내면의 울림을 주는 이런 종수같은 연기를 하면 오히려 '더 감정을 표현 해야지!'라는 지시를 받곤 했다. 그런 점은 신인때부터 지금까지 늘 고민하는 지점이다. 그러다가 이런 순간을 만나서 이런 방식을 할 수 있는 작품을 만나서 행복하다. 그런 갈증이 해갈이 되는 기분이었다. 때가 벗겨지는 기분이었다"고 말했다.
한편, '버닝'은 일본 작가 무라카미 하루키의 단편 소설 '헛간을 태우다'를 원작으로 한 작품으로 각자 자기만의 방식으로 살아 온 세 젊은이 종수(유아인), 벤(스티븐연), 해미(전종서)의 만남과 이들 사이에 벌어지는 미스터리한 사건을 통해 불타버린 청춘의 공허함에 대해 이야기 하는 작품이다.
16일(현지시간) 프랑스 칸 뤼미에르 극장에서 공식 스크리닝을 통해 전 세계 영화인들에게 공개되자마자 유력 영화지에서 최고 평점을 받고 세계 영화인과 언론의 극찬을 이끌며 황금종려상에 가까이 다가서고 있다.
smlee0326@sportschosun.com, 사진=ⓒAFPBBNews = News1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