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A 최정민 생애 첫 중견수 출전. 2번으로 전진배치

입력 2018.05.18 18:26

21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2018 KBO리그 KIA와 두산의 경기가 열렸다. 사진은 KIA 최정민 잠실=김경민 기자 kyungmin@sportschosun.com /2018.04.21/
KIA 타이거즈 최정민이 생애 처음으로 중견수로 나섰다.
KIA는 18일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SK 와이번스와의 홈경기서 최정민을 2번-중견수로 배치했다. 허벅지 부상으로 빠진 로저 버나디나를 대신한 출전이다.
내야수인 최정민은 외야수로서도 연습을 해왔고, 간간히 출전을 하며 적응을 했다. 선발로 나서는 것은 아마추어 시절을 포함해도 처음이라고.
최근 타격감이 좋은 정성훈도 6번-1루수로 선발로 출전했다. 김주찬이 5번-지명타자로 나선다.
라인업은 이명기-최정민-안치홍-최형우-김주찬-정성훈-이범호-김민식-김선빈이다. 광주=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