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뮤직뱅크' 여자친구, 2주 연속 1위·8관왕 달성…유니티 데뷔

입력 2018.05.18 18:08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뮤직뱅크' 여자친구가 2주 연속 1위에 오르며 음악방송 8관왕을 달성했다.
18일 KBS2 '뮤직뱅크'에서 여자친구의 '밤'은 함께 1위 후보에 오른 틴탑의 '서울밤'을 누르고 1위를 차지했다. 이로써 여자친구는 지난주에 이어 '뮤직뱅크' 2주 연속 1위의 영광을 안았다.
여자친구 멤버들은 "어제도 큰상을 주셨는데, 오늘도 상을 주셨다"며 팬덤 '버디'에게 감사를 표했다. 여자친구는 즉석에서 제비뽑기를 통해 파트 바꿔부르기를 1위 세리머니로 선보였다.
앞서 틴탑은 "오랜만에 컴백했는데 1위 후보에 올라 기분이 좋다"면서 "1위에 오른다면 '서울밤' 노래에 맞춰 여자친구의 '밤' 안무를 보여드리겠다"며 파격 공약을 내세웠지만, 1위에는 오르지 못해 아쉬움을 삼켰다.
용준형의 '무슨 말이 필요해', 로꼬&화사의 '주지마', 트와이스의 '왓이즈러브?'가 3-5위에. 황치열과 아이콘, 모모랜드, 닐로, 마마무가 6-10위에 이름을 올렸다.
유니티는 이날 데뷔 첫 무대를 가졌다. 유니티는 섹시함이 돋보이는 타이틀곡 '넘어'와 청순미 가득한 발라드곡 '추억시계'를 선보였다. '더유닛'을 통해 선발된 걸그룹 유니티는 소나무 의진, 다이아 예빈, 라붐 지엔을 비롯해 스피카 출신 양지원, 헬로비너스 출신 윤조, 에이프릴 출신 현주, 달샤벳 출신 우희, 디아크 출신 이수지, 솔로가수 앤씨아로 구성되어있다.
이날 러블리즈는 활동곡인 '그날의 너' 외에 '아야' 무대를 방송에서 처음 선보였다. 엔플라잉은 'UP All Night'과 'How R U Today', 칸토는 '시큰둥'으로 컴백 무대를 가졌다. 이밖에도 이날 '뮤직뱅크'에는 (여자)아이들, W24, 더보이즈, 드림캐쳐, 러블리즈, 벤, 스누퍼, 아이즈(IZ), 유미, 크로스진, 트위티, 황인선 등이 출연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빅스 엔이 성추행 혐의로 하차한 이시원을 대신해 스페셜MC로 등장, 솔빈과 호흡을 맞췄다. '뮤직뱅크'는 당분간 스페셜MC 체제로 운영될 예정이다.
lunarfly@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