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종-김광현 맞대결 불발. 토요일 김광현, 일요일 양현종

입력 2018.05.18 17:21

KIA 양현종이 SK 김광현의 통산 1000탈삼진을 축하하고 있다. 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KIA 타이거즈 양현종과 SK 와이번스 김광현의 동갑내기 왼손 에이스의 맞대결은 다음 기회를 봐야할 것 같다.
기대를 모았던 양현종과 김광현의 선발 맞대결이 무산됐다. 둘 다 예정대로 던지게 되면서 불발됐다.
KIA는 예정대로 20일 양현종을 낸다. KIA 김기태 감독은 "우린 로테이션대로 갈 뿐이다"라고 했다. 18일 임기영에 이어 19일 헥터 노에시, 20일 양현종이 나선다.
17일 두산전이 우천으로 취소되면서 김광현의 등판이 궁금했는데 19일로 결정이 됐다.
SK 트레이 힐만 감독은 "김광현은 스케줄대로 토요일(19일)에 나온다"면서 "일요일엔 메릴 켈리가 등판한다"고 예고했다.
김광현은 지난 13일 인천 LG전에 선발등판해 이번엔 19일 광주 KIA전에 나설 예정이었다. 17일 잠실 SK-두산전이 우천으로 취소되며 둘의 맞대결 가능성이 생겼다. 예정대로 박종훈-문승원-김광현 순으로 나온다면 김광현이 일요일에 나오게 돼 양현종과 맞붙게 되는 것.
하지만 김광현의 팔꿈치 보호를 위해 예정된 토요일에 내기로 했다. 하루 더 쉬고 나오는 것이 김광현에게 더 좋을 수도 있지만 투수들은 예정된 날짜에서 밀리는게 오히려 더 안좋게 작용할 수도 있다.
힐만 감독은 "둘이 같은 날 나오는 것을 팬들이 기대하셨을 수도 있지만 우린 우리의 스케줄대로 해야한다"면서 "팬들께서 토요일에 훌륭한 왼손 투수를 보시게 될 것이고, 일요일에 또 한명의 훌륭한 왼손 투수를 보시게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광주=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