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수, WNBA 개막 엔트리 포함…한국선수 15년만에

  • 뉴시스
    입력 2018.05.18 17:09

    박지수
    한국 여자농구의 유망주 박지수(20·196㎝)가 한국 선수로는 15년 만에 미국여자프로농구(WNBA) 정규리그 엔트리에 이름을 올렸다.

    박지수의 소속팀인 라스베이거스 에이시스는 18일(한국시간) 2018시즌 개막 엔트리 11명의 명단을 발표했다.

    지난달 WNBA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17순위로 미네소타 링스에 지명된 후 곧바로 라스베이거스로 트레이드된 박지수는 11명 안에 포함됐다. 박지수는 팀의 정규리그 첫 경기인 21일 코네티컷 선과의 원정경기에 나선다.

    라스베이거스 구단은 전날까지 17명의 선수를 보유하고 있었다. 개막 엔트리는 12명이라 5명을 줄여야 하는 상황이었다. 라스베이거스는 이날 시드니 콜슨, 모건 윌리엄, 발레리안 에이아이 등 세 명을 방출하고 이사벨 해리슨, 켈시 플럼, 케일라 맥브라이드 등 3명을 임시 보류 선수 명단에 올려 개막 엔트리를 11명으로 맞췄다. 구단은 "개막전이 열리기 전 한 명을 추가할 것"이라고 전했다.

    임시 보류 선수 명단에 포함된 3명 가운데 해리슨과 플럼은 현재 터키리그에서 뛰고 있다. 챔피언결정전을 치르고 있는 플럼과 맥브라이드는 터키리그 일정이 끝나는대로 팀에 합류할 예정이다.

    박지수는 두 차례 시범경기에서 평균 6득점, 4.5리바운드, 2.5블록슛을 기록하며 눈도장을 찍었다. 특히 평균 블록슛에서 2위에 올랐다.

    빌 라임비어 라스베이거스 감독은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박지수가 영어에 능통하지 않지만, 무엇을 해야하는지 빠르게 이해한다. 기본기가 잘 갖춰진 선수"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12개 구단 단장들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박지수는 '가장 인상적인 시즌을 보낼 것으로 예상되는 외국 선수' 문항에서 공동 2위에 올랐고, '현재 크게 주목받지 못하는 신인 가운데 가장 큰 성공을 거둘 선수' 4위를 차지했다.

    한국 선수가 WNBA 정규리그 개막 엔트리에 이름을 올린 것은 2003년 시애틀 스톰에서 뛴 정선민 신한은행 코치 이후 박지수가 두 번째다.

    한국 선수 가운데 2007년 김계령, 2017년 고아라 등이 시범경기에 출전했으나 정규리그 엔트리에는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