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만·안봉근, 구속만기 하루 앞두고 석방… '문고리 3인방' 모두 풀려나

입력 2018.05.18 17:00

박근혜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특활비) 상납에 관여했다는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이재만(52)·안봉근(52) 전 청와대 비서관이 구속 만기출소를 하루 앞둔 18일 보석으로 석방됐다. 지난 4일 만기출소한 정호성(49) 전 청와대 비서관을 포함해 이른바 ‘문고리 3인방’ 모두가 불구속 상태로 재판을 받게 됐다.

박근혜 대통령의 ‘문고리 3인방’으로 불린 안봉근(52·왼쪽)·이재만(52) 전 청와대 비서관/조선DB
서울중앙지법 형사33부(재판장 이영훈)는 이날 이 전 비서관과 안 전 비서관의 보석 청구를 인용했다. 재판부는 “도주와 증거 인멸의 우려가 없다”는 이들의 주장과 구속 만기를 하루 앞둔 점 등을 고려해 보석을 허가한 것으로 보인다. 재판부는 21일 이들에 대한 결심 공판을 진행한다. 선고 공판은 다음달 중순 열릴 것으로 보인다.

이 전 비서관과 안 전 비서관은 지난 15일 재판부에 불구속 재판을 요청했다. 이 전 비서관 측 변호인은 “사실관계를 다 인정하고 있고 도주나 증거인멸 우려가 없는 이상 불구속 재판을 받아야 한다”고 했다. 안 전 비서관 측 변호인도 “관련 사건들 대부분 종결 단계이고 증거인멸 우려가 없는 것으로 생각된다”며 “잠깐이라도 불구속 재판을 받게 해주면 감사하겠다”고 했다.

이 전 비서관과 안 전 비서관은 2013년 5월~2016년 7월 사이 박 전 대통령이 매달 5000만~2억원씩 총 33억원의 국정원 특활비를 상납받는 데 관여한 혐의를 받는다. 이들과 함께 재판에 넘겨진 정 전 비서관은 2016년 9월 안 전 비서관과 특활비 2억원을 받아 박 전 대통령에게 건넨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청와대 기밀문건 유출 혐의(공무상비밀누설)로 징역 1년6개월로 형이 확정된 정 전 비서관은 이달 4일 만기출소해 불구속 상태로 특활비 상납 사건의 재판을 받고 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