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들도 반했다"…이준기부터 엄지원까지, '나의아저씨' 앓이한 ★들 [종합]

입력 2018.05.18 16:20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나의아저씨'가 종영 후에도 진한 여운을 남겼다. 시청자 뿐만 아니라 동종업계인 배우들도 깊은 인상을 받았다.
지난 17일 이준기는 '나의아저씨'가 켜진 자신의 거실 사진과 함께 "운동 끝나고 맥주 한잔에 좋은 드라마 보기. 이제 마지막 회구나"라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날 종영한 '나의아저씨'에 대해 엄지원은 자신의 SNS에 '나의아저씨' 엔딩 영상과 함께 "고마워요. 최고의 드라마였어요"라는 감상평을 올렸다. 성유리는 "이지은& '나의 아저씨' 앓이. 행복하자"라는 글과 함께 '나의 아저씨' 속 이지은과 이선균의 캡쳐를 올렸다.
조진웅은 영화 '독전' 인터뷰에서 "라이브와 나의아저씨는 챙겨보는 드라마다. 라이브는 이미 끝났고, 나의아저씨는 오늘이 마지막회"라며 안타까워했다. 홍종현도 재미있게 보는 드라마로 '나의아저씨'를 꼽으며 "그런 사회생활을 경험해본 적은 없지만, 공감하는 사람이 많을 것"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앞서 박솔미는 '나의아저씨' 중반 이지안(이지은)의 오열 장면을 올리며 "베개 다 젖었네. 진짜 어른이 된다는 것은, 아이유, 아파서 못보겠네 마음이가"라며 깊게 빠져든 팬심을 드러낸 적도 있다.
한편 방송인 유병재는 '나의아저씨' 방송 초기 "드라마를 이렇게 잘 만들수 있나, 이 작품 작가님 감독님 배우님들은 하늘에서 드라마 만드라고 내려주신 분들 같다. 이런 대본 이런 대사를 쓸 수만 있다면 너무너무 좋겠다"는 감상을 밝혔다가 사과문을 게재한 바 있다.
이선균과 이지은 주연의 드라마 '나의 아저씨'는 지난 17일 여운 가득한 해피엔딩으로 마무리됐다.
lunarfly@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