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멋대로' 오늘(18일) 첫 방송…이승철, 질풍노도 어린시절 공개

입력 2018.05.18 16:13

[스포츠조선 남재륜 기자] 가수 이승철이 '자유분방'했던 어린 시절 모습을 털어놔 관심이 집중된다.
18일(오늘) 첫 방송을 앞둔 MBN 신규 예능 프로그램 '폼나게 가자, 내멋대로'(이하 '내멋대로')에선 카리스마의 대명사, 이승철의 특별한 추억이 공개된다.
이승철은 "어렸을 때부터 하고 싶은 것은 해야 하는 성격이었다"고 밝히며 질풍노도(?)의 시기, 남달랐던 에피소드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는 후문이다. 특히 그는 "어렸을 때 자전거가 너무 가지고 싶었다"고 운을 뗐다. 이어 "부모님은 위험하다는 이유로 사주지 않으셨다. 결국 어느 날 친구에게 빌린 자전거를 되돌려주기 싫어 숨겼고, 사실이 들통났을 때도 '난 모른다'는 거짓말까지 했다"고 고백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또한 이승철은 "친구에게 빌려달라 말은 했지만, 가지고 싶다는 마음이 너무 커져서 한 어린 행동이었다"며 지난 날을 회상했다.
또한, 이승철은 "어렸을 때부터 나는 하고 싶은 것은 해야 하는 성격이었다"면서 "출가(?)를 생각해 본 적도 있었다"고 밝혀 주위를 깜짝 놀래 켰다. 이어 이승철은 "아버지와 큰형 모두 선생님이셨다. 막내 아들이었던 나는 큰형과 16살이나 차이가 났는데, 두 분에게 많이 야단 맞았다"며 얼굴을 붉혀 웃음 바다를 만들었다.
한편, MBN 신규 예능 '내멋대로'는 자신만의 '인생장소'로 떠나는 '4인 4색' 낭만여행 프로그램이다. 각각 다른 개성을 지닌 네 남자의 매력과 함께 기존에 볼 수 없었던 새로운 요리 레시피와 여행 코스 등이 더해져 프로그램에 활력을 더할 전망이다.
MBN 신규 예능 '내멋대로'는 오늘 밤 11시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금요일 방송된다.
sjr@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