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위급 회담 취소됐지만…통일부 "남북, 판문점 선언 이행 의지 같아"

입력 2018.05.18 12:00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 /연합뉴스
통일부는 18일 리선권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전날 조선중앙통신과의 문답으로 정부를 비난한 것에 대해 “남북 정상 간 합의인 판문점 선언을 충실히 이행하고자 하는 남과 북의 의지와 입장은 같다고 본다”고 말했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이제 시작단계인 만큼 멈추거나 흔들리지 않고 일관되게 한반도 평화를 위해서 나아갈 것”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백 대변인은 리선권의 문답 내용 중 ‘우리의 통지문을 받은 그 시각부터 변명과 구실로 범벅된 각종 명목의 통지문을 뻔질나게 들여보내는가 하면…’이라는 문구와 관련해서는 “어떤 것을 가지고 그렇게 표현했는지를 정확하게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통일부 당국자는 “북한의 고위급회담 연기에 대한 유감 표명을 한 통지문 외에 북측에 보낸 전통문은 없다”고 했다.

‘북측에 추가로 회담 개최를 제안할 계획은 있느냐’는 질문엔 “이미 통일부 대변인 성명 및 대북통지문을 통해서 입장을 전달을 했다. 지금 뭐 추가로 할 계획은 아직 없다”고 답했다.

백 대변인은 북한이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제7기 1차 확대회의를 연 것과 관련해선 “새로운 전략적 노선에 대한 북한 군 차원의 나름대로 입장 정리가 있지 않았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앞서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이 주재한 가운데 당 중앙군사위원회 제7기 1차 확대회의를 열었다고 이날 보도했다.

백 대변인은 또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전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서 집단 탈북 북한식당 여종업원들과 관련해 “(여종업원들을) 최근에 한 번 만났다”고 발언한 데 대해, “정착 지원 차원에서 (통일부가) 일부 인원을 만난 것으로는 알고 있는 데 문제가 되는 방송 보도 내용과 관련된 것을 확인한다든지 그런 것은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남북 고위급 회담 일정 취소가 오는 23∼25일 예정된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에 영향을 주는 것 아니냐’는 질문엔 “정부는 북한의 핵 폐기가 차질없이 진행되길 바란다”면서 “정부는 오늘 북측에 방북기자단 명단을 전달하고 필요한 협의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답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