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총리 "5·18 책임자 심판 피하지 못할 것"

입력 2018.05.18 11:24

이낙연 국무총리, 피우진 국가보훈처장 등 참석자들이 18일 오전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8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애국가를 제창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는 18일 "5·18 민주화운동 관련해 책임져야 할 사람이 사실을 왜곡하고 광주의 명예를 훼손하기도 했다"며 "진실의 심판을 피하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8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기념사에서 "5·18 민주화운동 당시 국방부가 진실의 왜곡을 주도했다는 정황이 드러났고 앞으로 사실이 규명되고 책임도 가려질 것"이라며 "과거 정부의 범죄적 행태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 5·18특별법에 따라 진상규명위원회가 9월부터 가동되면 어떠한 제약도 받지 않고, 아무런 의혹도 남기지 않고, 진실이 완전히 밝혀질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요즘 들어 5·18의 숨겨졌던 진실들이 새로운 증거와 증언으로 잇따라 나오고 있다"며 "불완전했던 진실규명이 이제 채워져 가고 있다"고 했다.

또 "사실이 확인되는 대로 정부의 정리된 입장을 밝히겠다"며 "책임을 져야 할 사람이 사실을 왜곡하고 광주의 명예를 훼손하기도 했다. 진실의 심판을 피하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총리는 또 "정부는 옛 전남도청이 5·18의 상징적 장소로 복원되고 보존되도록 광주시와 함께 최선을 다하겠다"며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된 역사자료를 더 보완하도록 광주시 및 유관단체들과 협력해 노력하겠다"고 했다.

이날 이 총리는 기념사 서두에서 목숨을 바쳐 신군부의 불의에 맞서 싸운 민주영령들을 추모하며 명복을 빌었다.

이 총리는 "마음과 몸의 상처를 안고 통한의 세월을 견디어 온 유가족과 부상자 여러분께 위로를 드린다"며 "광주정신을 지키고 이어 온 시·도민과 재외동포를 비롯한 모든 분에게 감사하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