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상문, PGA투어 바이런넬슨 첫날 4언더파 '공동 23위'

입력 2018.05.18 10:34

배상문(32)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AT&T 바이런 넬슨(총상금 770만 달러) 첫날 중위권에 자리했다.
배상문은 18일(한국시각) 미국 텍사스주 댈러스에 있는 트리니티 골프클럽(파71·6380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2개를 묶어 4언더파 67타를 쳤다. 브랜트 스네데커(미국) 등과 함께 공동 23위에 올랐다.
군 복무를 마치고 지난 2월 세이프웨이 오픈 출전으로 PGA 투어에 복귀한 배상문은 13개 대회에서 10차례 컷 탈락하는 등 부진했다. 이 대회에서 모처럼 재도약의 발판을 마련했다. 이번 대회는 PGA 투어 통산 2승을 기록 중인 배상문이 2013년 데뷔 첫 승의 꿈을 이룬 인연이 깊은 대회다. 배상문은 14번홀(파5)과 15번홀(파4), 16번홀(파4)에서 연속 버디 행진을 벌이며 기분 좋게 라운드를 마쳤다.
단독 선두 마크 리슈먼(호주)과는 6타 차다. 리슈먼은 보기 없이 이글 2개와 버디 6개로 맹타를 휘두르며 지미 워커(미국), J.J 스펀(미국) 등 공동 2위를 3타 차로 따돌렸다.
강성훈(31)은 3언더파 68타로 공동 44위에 올랐다.
박찬준 기자 vanbasten@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