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드루킹 '옥중편지', 정치브로커의 황당 소설"

입력 2018.05.18 10:09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경남도지사 후보가 지난 17일 오후 창원시 의창구 STX빌딩에서 열린 선거사무실 개소식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당원 댓글 조작 사건에 연루된 김경수 전 민주당 의원은 18일 조선일보가 보도한 '드루킹' 김동원씨의 옥중 탄원서에 대해 "정치브로커의 황당한 소설"이라고 일축했다.

김 전 의원은 이날 민주당 경남도지사 후보캠프 제윤경 대변인 명의로 입장문을 내고 "조선일보는 계속적으로 김경수 후보와 드루킹을 연관시키면서 이번 지방선거에 개입하려는 행동을 즉각 중단하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김 전 의원은 "드루킹은 협박과 댓글공격으로 정치인에게 접근한 정치브로커에 불과하다"며 "드루킹의 '옥중편지'는 검찰이 자신에 대한 수사 축소와 빠른 석방을 보장하면 김 후보가 댓글 지시에 대해 진술하겠다는 제안이 받아들여지지 않자 작성된 것일 뿐"이라고 말했다.

또 "조선일보는 범죄행위에 대해 조사를 받는 사람의 일방적인 주장을 연일 특종보도인 것처럼 기사화하고 있다"며 유감을 표명했다.

한편 김씨는 전날 변호인을 통해 작성한 옥중 탄원서에서 “2016년 10월 파주의 제 사무실로 찾아온 김경수 전 의원에게 '매크로(댓글 조작 프로그램)'를 직접 보여줬다"며 “(댓글 작업을) 허락해 달라고 하자 김 의원이 고개를 끄덕였다"고 주장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