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수 이젠 WNBA선수. 개막엔트리 합류 대박. 21일 첫경기

입력 2018.05.18 08:38

미국 여자 프로농구 WNBA 신인 드래프트에 지명된 박지수가 소속팀 라스베이거스 에이시스 훈련에 참가하기 위해 23일 인천공항을 통해 미국으로 출국했다. 출국장에서 취재진을 향해 포즈를 취한 박지수의 모습. 한국 선수로는 2003년 정선민 이후 15년 만에 WNBA 신인 드래프트에서 이름이 불린 박지수는 트레이닝 캠프를 통해 오는 5월 19일 개막하는 정규리그 로스터 진입에 도전한다. 인천공항=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18.04.23/
박지수(20·196㎝)의 아메리칸드림이 진짜 시작을 알렸다.
박지수가 WNBA(미국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에서 뛰게 됐다. 박지수의 소속팀인 라스베이거스 에이시스는 18일(이하 한국시각) 2018시즌 개막 엔트리 12명 중 11명의 명단을 발표했는데 거기에 박지수의 이름이 있었다.
지난달 WNBA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17순위로 미네소타 링스에 지명된 이후 곧바로 라스베이거스로 트레이드되며 엉겁결에 WNBA에 진출하게 된 박지수는 오는 21일 코테티컷과 정규리그 첫경기를 치른다. 한국선수가 WNBA의 정규리그에서 뛰는것은 지난 2003년 시애틀 스톰의 정선민(현 신한은행 코치)이후 두번째다.
김계령이 2007년, 고아라가 2017년에 WNBA의 시범경기엔 출전했으나 정규리그 엔트리엔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WNBA 지명 소식을 듣고 그때부터 미국행을 고민했던 박지수는 빠르게 미국 진출을 희망했고, 청주 KB스타즈의 적극적인 지원속에서 WNBA로 향했다. 연습과 시범경기 두차례로 엔트리를 뽑기에 쉽지 않은 여정이었으나 박지수는 해냈다. 두차례 시범경기서 박지수는 평균 6득점, 4.5리바운드, 2.5블록슛을 기록했다.
좋은 기량을 뽐낸 박지수에대해 WNBA의 관심도 높다. 박지수는 WNBA 12개 구단 단장 설문 조사에서 '이번 시즌 가장 기대되는 외국인 선수' 공동 2위, '현재 크게 주목받지 못하고 있으나 성공할 것으로 예상하는 신인 선수'에서 공동 4위에 오르며 기대감을 높였다.
한국을 대표하는 센터 박지수가 WNBA에서 어떻게 자신의 색깔을 만들어가며 또한번 성장할까. 한국 농구팬들의 기대가 박지수에게 쏟아지고 있다. 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