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또 한미훈련·태영호 트집 "南과 마주 앉는 일 쉽지 않을 것"

조선일보
  • 김명성 기자
    입력 2018.05.18 03:01 | 수정 2018.05.18 08:49

    리선권, 남북 대화 중단 협박

    리선권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은 17일 "북남(北南) 고위급회담을 중지시킨 엄중한 사태가 해결되지 않는 한 남조선의 현 정권과 다시 마주 앉는 일은 쉽게 이루어지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리선권은 전날 남북 고위급회담 무산 관련 책임과 관련해 "차후 북남관계의 방향은 전적으로 남조선 당국의 행동 여하에 달려 있게 될 것"이라고 했다. 한·미 연합 훈련과 태영호 전 북한 주영 공사 문제를 앞세워 내달 미·북 정상회담에서 자기들 주장이 반영되도록 돕지 않으면 남북회담을 중단하겠다고 협박한 것으로 해석된다.

    그는 우리 정부가 유감 표명과 함께 남북회담에 나올 것을 촉구하는 통지문을 보낸 것에 대해 "남조선 당국은 터무니없는 '유감'과 '촉구' 따위나 운운하면서 상식 이하로 놀아대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어 "회담 무산의 원인인 침략전쟁 연습의 타당성 여부를 논하기 위해서라도 회담을 열어야 한다는 남조선 당국의 괴이쩍은 논리는 조선반도(한반도)의 평화와 화해의 흐름을 가로막는 장애물들을 제거하겠다는 것이 아니라 북침전쟁 연습을 합리화하고 역겨운 비방 중상을 지속시켜보려는 철면피와 파렴치의 극치"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모든 행태가 과연 청와대나 통일부, 국정원, 국방부와 같은 남조선 당국의 직접적인 관여와 묵인·비호 밑에 조작되고 실행된 것이 아니란 말인가"라고 했다.

    앞서 북한은 한·미 공군의 공중훈련인 '맥스선더(Max Thunder)' 훈련을 문제 삼아 16일로 예정됐던 고위급회담을 취소했다. 전문가들은 "북한이 한·미 훈련을 핑계 삼아 미국의 '완전한 비핵화' 압박을 피하려고 한국을 압박하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