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문수 "안철수, 신념같다면 함께 갈 수 있어"…安 "박원순 이길 사람은 나"

입력 2018.05.17 15:04

김문수 자유한국당 서울시장 후보/조선DB
김문수 자유한국당 서울시장 후보가 17일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가 자유 민주주의와 시장경제에 대한 본인의 정치적 소신을 분명히 밝힌다면 동지로서 생각하고 같이하겠다”고 밝혔다.

김 후보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통신비·교통비 절감 정책 공약을 발표하며 “안 후보가 그런 신념을 갖고 우리와 함께할 의지가 있다면 능히 같이할 수 있고, 그것이 옳은 길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안 후보는 박원순 서울시장을 만든 산모이며 민주당의 대표를 역임했었다”며 “안 후보가 지금은 많이 중도화됐어도 아직은 생각의 일치가 적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유유상종은 박원순 시장과 안 후보의 얘기”라며 “1등의 지지율이 높으니 2등·3등을 합치는 정치 공학이나 이합집산은 국민이 원하지도 않고 과거에도 다 실패한 만큼, 반복하고 싶지는 않다”고 말했다.

김 후보는 또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를 겨냥해 “(유 대표는) 새누리당을 함께 했고 그분의 아버지도 한국당에 계셨던 만큼, 유 대표의 정치적 신념이나 철학은 우리 당의 많은 의원과 같다”며 “지금은 탄핵이나 어려운 정국 때문에 흩어졌지만 하나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유 대표 역시 박근혜 전 대통령의 비서실장까지 했던 분 아닌가”라며 “(유 대표와) 함께 갈 기회가 오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안 후보는 이에 “박원순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1:1 구도로 이길 수 있는 후보는 김 후보가 아니라 저”라며 반박했다.

그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박 후보 대 김 후보의 구도에서 김 후보가 이길 것이라는 시민들은 없을 것”이라며 “시민들이 누가 박 후보를 이길 수 있는 후보인지 판단해 표를 모을 것”이라고 밝혔다.

안 후보는 표가 분산될 수 있지 않냐는 질문에 “시민들은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을 것”이라며 “어떤 점에서 김 후보보다 제가 나은지는 시민들께 물어보라”고 답했다.

한편 김 후보는 이날 공약 발표에서 “버스·지하철·정류장·공원 등에 고품질 공공 와이파이존을 확대하고, 운영 중인 무선공유기를 현재 1만 개에서 3만 개로 확대해 통신비를 최대 30%까지 절감하겠다”고 밝혔다. 또 “사교육비는 서울시가 운영하는 인터넷교육방송을 신설하고, 교통비는 ‘서울 패스’를 도입해 값싼 정기권을 공급하겠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