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유튜버처럼 집단성추행 당한 배우 지망생 "흐지부지될까 걱정"

입력 2018.05.17 14:52 | 수정 2018.05.18 18:55

유명 유투버 양예원씨가 17일 새벽 유튜브를 통해 자신이 당한 성추행을 고백했다./유튜브 캡처.
유명 여성 유튜버 양예원씨에 이어 배우 지망생이라고 밝힌 이소윤씨도 모델 아르바이트를 하다 집단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해 논란이 커지고 있다.

이씨는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유튜버 양예원씨와 함께 경찰에 가서 고소장을 제출했다며 “이러다가 우리 사건도 제대로 해결되지 않고 흐지부지되는 것은 아닐지 걱정이 된다”고 말했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이날 양씨와 이씨가 3년 전 스튜디오에서 모델로 촬영하는 과정에서 성추행과 협박을 당하고 신체 노출 사진이 유포됐다는 내용의 고소장을 제출해 수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이씨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2018년 5월 10일 잠에서 깨 보니 예원이와 지인에게서 연락이 와 있었다”며 “지인이 보낸 카톡을 확인해 보니 한 성인사이트 링크와 함께 3년 전 촬영했던 그 사진들이 있었다. 너무 놀라서 링크를 타고 들어가 보니 적나라한 사진들이 이미 여기저기 유포돼 있었다”고 적었다.

그는 “갑자기 잊고 있었던 너무나 지워버리고 싶었던 그때 그 끔찍한 기억이 되살아났다”며 “고민 끝에 3~4년이 지났지만, 이제라도 신고하기로 마음먹었다”고 했다.

이씨가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상황은 앞서 양씨가 전한 방식과 유사했다. 이씨는 “20명가량의 남자가 카메라를 들고 서 있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사람들은 다양한 포즈를 요청했고 저는 그 요청을 들어줄 수밖에 없었다”며 “그 사람들은 요구(외설적인 포즈)를 들어주지 않으면 심하게 욕설을 퍼부었고, 무섭게 다가와 어깨를 세게 부여잡는 등 폭력을 행사하였으며 지금까지 찍은 사진을 유포하겠다며 갖은 협박도 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경찰서를 찾은 이씨는 “수사관님 앞에서 두 번 다시 떠올리고 싶지 않았던 기억을 되뇌며 같은 이야기를 몇 번이나 반복해야 했다”며 “우리와 같은 일을 겪었다는 분과 연락이 됐는데 그분으로부터 신고 후 수사가 1년 넘게 진행되었는데 아직 범인을 잡지 못했다는 충격적인 이야기를 듣게 됐다”고 했다.

그러면서 “(경찰서) 수사관님은 우리가 강제추행, 감금, 강제촬영 등 이런 일을 당했다는 명확한 증거가 없다고 말한다”며 “이러다가 우리 사건도 제대로 해결되지 않고 흐지부지되는 것은 아닐지 걱정된다”고 우려했다.

이씨는 “(양씨와 이씨의 노출사진이 올라온) 사이트를 둘러보니 우리와 같은 스튜디오에서 찍은 사진들이 굉장히 많았다”며 “우리가 겪은 일과 유사한 끔찍한 일을 겪은 피해자가 있다면 용기를 내어 우리에게 꼭 연락 달라”고 부탁했다.

이어 "철저한 수사를 통해 아무런 죄책감도 없이 성범죄를 저지르는 사람들이 합당한 죗값을 받을 수 있도록 힘을 보태달라. 더불어 우리와 같은 일을 당하는 피해자가 더는 없었으면 좋겠다”고 글을 마쳤다.



유명 女유튜버 "3년 전 피팅모델 촬영 때 성추행 당했다" 최락선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