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국방부 “맥스선더에 B-52 참가 계획 원래 없었다”…문정인 ‘B-52 전개 취소’ 발언 반박

입력 2018.05.17 07:36 | 수정 2018.05.17 07:42

미국 국방부가 미군 전략폭격기 ‘B-52’는 애당초 한·미 연합 공군 훈련인 ‘맥스선더’에 참여할 계획이 전혀 없었다고 16일(현지 시각) 밝혔다. 이는 북한이 전날 맥스선더를 문제 삼아 남북 고위급회담을 전격 취소한 후,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미국 측에 맥스선더 훈련에 B-52를 참여시키지 않게 했다는 문정인 대통령 외교·안보 특보의 발언과 배치된다.

B-52 전략폭격기 /보잉
크리스토퍼 로건 미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미국의소리(VOA)와의 인터뷰에서 맥스선더 훈련 변경 논란과 관련, “B-52는 맥스선더 훈련에 참여할 계획이 처음부터 전혀 없었다”면서 “미국은 맥스선더 훈련의 성격이나 범위에 어떠한 변화도 인지하지 못한다”고 했다.

앞서 문 특보는 지난 16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개최한 포럼에 참석해 “B-52 전략폭격기는 아직 전개 안 됐고 내일부터 할 건데,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빈센트 브룩스 주한미군사령관을 만나) 맥스선더에 미군 전략폭격기 B-52를 (전개가) 안 되게 얘기했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문 특보의 발언은 송 장관과 브룩스 주한미군사령관이 이날 오전 긴급회동을 가진 후 나온 발언이라 주목을 받았다.

그러나 미국 국방부는 문 특보의 발언과 달리 B-52를 전개할 계획이 처음부터 없었다고 부인한 것이다. 문 특보의 발언이 북한의 경고를 의식해 한·미 연합 훈련을 축소·변경했다고 읽힐 수 있어 진화성 발언을 내놓은 것으로 보인다. 진위 여부를 떠나서라도 한·미 연합 훈련 내용을 정부 여당 측에 유리하도록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모양새라 논란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문정인 대통령 외교·안보 특보 /조선일보 DB
앞서 한국 국방부 역시 문 특보의 발언을 부인한 바 있다. 국방부는 지난 16일 송 장관과 문 특보가 오찬을 가졌지만, 송 장관은 이 자리에서 B-52 훈련 참가에 대해 ‘맥스선더 훈련은 전투조종사 기량 향상을 위한 훈련이기 때문에 B-52는 포함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고 밝혔다.

B-52 전략폭격기는 최대 항속거리가 1만6000㎞에 달한고, 최대 32t의 폭탄을 싣고도 6400㎞ 이상의 거리를 날아가 재급유 없이 폭격이 가능한 전략 무기다. 북한은 한·미 연합 훈련 시 B-52의 동향에 민감하게 반응해 왔다. 북한은 16일 새벽 남북 고위급회담 중지를 발표했을 때도 “남조선강점 미제침략군과 남조선공군의 주관하에 미군의 ‘B-52’ 전략핵폭격기와 ‘F-22랩터’ 스텔스전투기를 포함한 100여대의 각종 전투기들이 동원되여 25일까지 진행된다”며 B-52를 문제 삼았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