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北의 회담 일방 취소에도 "오해말자"

조선일보
  • 김아진 기자
    입력 2018.05.17 03:00

    추미애 "언론 억측 자제해달라"
    野 "北 본색 드러내, 국민 자괴감"

    북한이 16일 새벽 남북고위급회담 취소를 일방적으로 통보했지만, 더불어민주당은 "오해하지 말자"며 판문점 선언 지지 결의안의 조속한 통과를 촉구했다.

    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이날 당 회의에서 "청와대가 상황을 주시하고 있으니 정확한 상황이 확인되기 전까지 정치권과 언론에서는 오해와 억측은 자제해 주기 바란다"고 했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평화로 가는 길이 순탄하지만은 않다"며 "앞으로 예상되는 많은 난관을 이겨나가기 위해서는 우리 국민이 마음을 모으고, 특히 국회가 의지를 밝히는 것이 중요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 판문점 선언 지지결의안을 조속히 통과시키자"고 했다. 안규백 최고위원은 "김정은 위원장이 이미 예년 수준의 한미연합훈련에 이해의 뜻을 밝힌 점을 고려하면 오늘 회담 연기는 오해가 빚어낸 해프닝에 불과하다"고 했다. 북한의 돌연한 태도 변화가 남북회담에 영향을 주지 않도록 하기 위해 의미를 최대한 축소한 것이다.

    하지만 야당은 "북한이 본색을 드러낸 것"이라고 반박했다. 자유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은 "북한이 느닷없이 한미연합훈련을 문제 삼은 것은 석연치 않다"며 "북한의 속내를 면밀히 파악하고 북한의 전략에 휘둘려서는 안 된다"고 했다. 바른미래당 권성주 대변인도 "지난 판문점선언 또한 '쇼'였던가 불안이 앞선다"며 "북한의 일방적 통보에 진의 확인조차 못 하고 우왕좌왕하는 우리 정부의 모습은 국민께 자괴감을 안긴다"고 했다. "이런 굴욕적인 길들이기가 따로 없다"고도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