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국회의장 후보 뽑자, 3野 "김칫국 마시나"

입력 2018.05.17 03:00

3野 "법대로면 국회서 표결"… 뭉치면 야당 국회의장도 가능
바른미래몫 국회부의장은 평화당서 노려… 野도 기싸움 치열

20대 국회 하반기 의장단 구성을 둘러싸고 각 당이 치열한 기 싸움을 벌이고 있다. 원내 1당인 더불어민주당은 16일 국회의장 후보로 6선(選)의 문희상(73·경기 의정부갑) 의원을 선출했다. 하지만 야당들은 "누가 의장직을 여당에 준다고 했냐"며 "김칫국을 마시고 있다"고 했다. 2명을 뽑는 국회 부의장을 놓고도 제1 야당인 한국당 몫 외에 다른 한 자리를 놓고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이 서로 "우리가 하겠다"고 하고 있다.

민주당 문희상 의원은 이날 당내 국회의장 후보 경선에서 67표를 얻어 박병석 의원(47표)을 이겼다. 문 의원은 선출 직후 "여야가 지금처럼 서로를 타도 대상으로 삼고 죽기 살기로 싸우기만 하면 공멸이 기다린다"며 "건강한 파트너로서 협력하고 견제해 국민의 존경을 받는 국회를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국회법에 따라 정세균 의장의 임기 종료 닷새 전인 24일까지 본회의를 열어 문 의원을 신임 의장으로 선출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민주당 관계자는 "국회의장은 '제1당'이 맡는 게 관례"라며 "절차상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이미지 크게보기
6選 문희상 與 국회의장 후보로 선출 - 20대 국회 후반기 국회의장 후보 경선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문희상(앞) 의원과 박병석(뒤) 의원이 16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입장하고 있다. 문 의원은 이날 당내 경선에서 67표를 얻어 박 의원(47표)을 눌렀다. /연합뉴스
그러나 야당은 "여당이 다수당이라고 해서 국회의장을 맡는다는 보장은 없다"며 반발했다. 자유한국당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민주당의 일방적 원 구성에 협조하기 어렵다"고 했다. 바른미래당 김철근 대변인은 "야당과 협의 없이 의장 후보부터 선출하고 밀어붙이는 건 민주당의 오만"이라고 했다. 민주평화당 최경환 대변인은 "만신창이 국회, 졸속 추경을 방치한 채 하반기 국회의장 후보자부터 뽑는 민주당의 태도는 오만하다"며 "급하게 마시면 김칫국 국물이 튀는 법"이라고 했다.

야당은 지금까지 관례상 제1당이 국회의장을 맡아왔지만, 국회법상으론 의원들의 자유로운 표결로 국회의장을 정하게 돼 있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법대로 하면 여소야대 국회에서 캐스팅보트를 쥐고 있는 바른미래당과 평화당이 어느 당을 지원하느냐에 따라 결과가 달라질 수도 있다. 현재 민주당(118석)과 한국당(114석) 의석은 4석 차이다. 30석의 바른미래당과 14석의 평화당이 마음만 먹으면 민주당이 아닌 야당 국회의장을 선출할 수도 있다는 얘기다.

일각에선 6·13 지방선거와 함께 치러지는 12곳의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 이후에 의장 선출 및 원구성을 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온다. 선거 결과에 따라 1당이 바뀔 수도 있다는 것이다. 평화당 유성엽 의원은 본지 통화에서 "민주당이 계속해서 우리를 패싱하면 국회의장 선거에 협조하지 않을 것"이라며 "호락호락하게 생각하지 말라"고 했다. 유 의원은 김대중 대통령 시절 때 제3당이었던 자민련 소속 박준규 국회의장을 예로 들며 "우리 당에도 천정배, 박지원 의원 등 의장 후보가 많다"고 했다.

하지만 평화당이 이 문제를 놓고 민주당을 강하게 비판하는 이유가 부의장 자리를 얻기 위한 포석이라는 시각도 있다. 현재 부의장은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1석씩 갖고 있는데, 평화당이 바른미래당 몫의 부의장을 원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평화당에선 부의장 후보로 조배숙 대표 등이 거론되고 있다. 민주당 지도부 한 의원은 "평화당에 부의장을 주는 것도 검토하고 있다"며 "보수층을 놓고 경쟁하고 있는 한국당도 바른미래당에 부의장직을 주지 않는 데 크게 반대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이에 대해 바른미래당 관계자는 "우리가 30석인데 부의장을 평화당이 차지하는 것이 말이 되냐"고 했다. 이미 바른미래당에선 정병국, 주승용 의원 등이 부의장 후보로 뛰고 있다. 한국당에서는 5선 원유철·이주영, 4선 김정훈·김재경·신상진 의원 등이 부의장 후보로 거론된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