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 버리고 세계와 교류해야 北 번영과 체제안전 가능"

조선일보
입력 2018.05.17 03:00

[아시안리더십콘퍼런스 첫날]

정세균 국회의장 축사

정세균 국회의장
최근 한반도에서는 새로운 평화와 화해의 움직임이 일고 있습니다. 남북 정상회담과 사상 최초의 북·미 정상회담은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를 향한 놀라운 시작입니다. 북한이 필요로 하는 경제 번영과 체제 안전은 북한이 핵을 가지고 있을 때가 아니라 상호 의존과 세계화의 흐름에 들어와 정상적인 국가로 존중받으며 서로 교류할 때 진정 가능할 것입니다. 아시아 국가들은 북한이 이런 결단을 내릴 수 있도록 적극 도와야 합니다. 이번 콘퍼런스가 미래와 번영을 이끄는 열린 소통의 창이 되길 기원합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