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노동당 시·도위원장 전원 訪中… 시진핑 만나

입력 2018.05.17 03:00

[시진핑, 파격적 환대… "북한과 治黨治國의 경험 교류"]

우호참관단, 개혁·개방 현장시찰 "金위원장 지시로 中 배우러 왔다"

지난 14일 대거 방중한 북한 고위인사들은 북한 노동당 시·도 위원장 전원인 것으로 16일 확인됐다. 북한이 시·도 위원장 모두를 중국에 보낸 것은 개혁·개방 경험을 적극 배우고, 중국과의 밀착을 과시하려는 의도로 보인다.

중국 CCTV는 16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박태성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이 이끄는 북한 우호참관단을 면담했다"고 보도했다.

이미지 크게보기
시진핑(앞줄 가운데) 중국 국가주석이 16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박태성(앞줄 왼쪽에서 넷째)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이 이끄는 북한 우호참관단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북한 노동당 시·도위원장 전원으로 구성된 북한 우호참관단은 14일 방중해 중국의 실리콘밸리 중관춘 등 중국 개혁·개방 현장을 둘러봤다. /신화 연합뉴스
시 주석은 "이번에 북한의 시·도 위원장 전원이 방중한 것은 나와 김정은 위원장이 두 번의 회담에서 달성한 중요한 공동 인식을 실현하는 구체적인 조치"라며 "양국 우호협력을 발전시켜 나가자"고 했다. 시 주석은 또 "중국은 남북관계 개선, 북·미 대화, 한반도 비핵화 실현, 북한의 경제발전, 민생개선을 지지한다"며 "북한과 치당치국(治黨治國)의 경험을 깊이 교류하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박태성 부위원장은 "이번에 우리는 김정은 위원장의 지시를 받들어 중국의 경제건설과 개혁·개방 경험을 배우고 경제발전에 역량을 집중하자는 새 전략을 실천하러 왔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면담 전 박태성과 김수길 평양시 위원장, 김능오 평북 위원장 등 10여 명의 참관단과 단체 사진을 촬영했다.

북한 시·도 당 위원장 전원이 한꺼번에 중국을 찾은 것은 2010년 10월에 이어 두 번째다. 당시 중국은 권력서열 9위인 저우융캉 상무위원이 이들을 면담했지만 이번엔 시진핑 주석이 직접 면담했다. 파격적인 환대인 셈이다.

2010년 북한 시·도 당 위원장 11명이 일주일간 중국 전역을 시찰한 것과 마찬가지로 이번 북한 우호참관단도 14일 중국의 실리콘밸리 중관춘에 이어 15일 중국 농업과학원을 방문하는 등 개혁·개방 현장을 시찰하고 있다. 이들은 중국 지방 도시도 방문할 것으로 알려졌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