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루킹 "김경수 보좌관이 먼저 돈 요구"

입력 2018.05.17 03:00 | 수정 2018.05.17 07:39

"金이 내 '입'이라 생각하라 말해… 보좌관의 금품 요구 무시 못해"

댓글 조작 사건으로 구속된 '드루킹' 김동원(49)씨는 경찰 조사에서 작년 9월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전 의원의 보좌관이었던 한모(49)씨에게 500만원을 준 경위에 대해서도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정 당국 관계자는 "드루킹은 한씨가 요구해 생활비 명목으로 돈을 줬다는 취지로 진술했다"고 16일 말했다. 드루킹이 오사카 총영사직 인사 청탁 진행 상황을 알아보기 위해 금품을 건넸다고 알려진 것과 달리, 한씨가 먼저 드루킹에게 금품을 요구했다는 것이다. 드루킹은 "김 전 의원의 대리인 격인 한씨 말을 무시할 수 없었다"는 입장이라고 한다.

드루킹은 민주당 대선 경선 무렵인 작년 2월 김 전 의원으로부터 한씨를 소개받았다. 김 전 의원으로부터 "한 보좌관이 내 '입'이라 생각하고 편하게 얘기하면 된다. 이 사람에게 하는 말은 나한테 하는 것과 똑같다"는 말을 들었다고 한다.

드루킹은 "한씨로부터 수차례 금품을 요구받았다"는 말을 경찰에 했다고 한다. "작년 추석 무렵에도 한씨로부터 돈을 요구하는 듯한 말을 들었다"고 진술했다. 또 11월에는 한씨로부터 "곧 청와대에 들어갈 것이다. 당신의 '빨대(정보원을 뜻하는 은어)'가 되어 주겠다"는 말을 들었다고 한다. 경공모 핵심 관계자는 "드루킹은 경공모 회계 책임자에게 한 전 보좌관을 멀리하라고 지시했다"고 전했다. 본지는 이날 해명을 듣기 위해 수차례 연락했으나, 한씨는 응답하지 않았다.

한편 드루킹은 16일 열린 '댓글 조작' 사건 2차 공판에서 변호인을 통해 "재판을 빨리 끝내달라. 나머지는 특검에서 조사하는 게 낫다"는 뜻을 밝혔다. 이날 검찰은 "드루킹 일당은 (대선 전인) 작년 1월쯤 '킹크랩(매크로 프로그램 서버)'을 구축한 뒤로 뉴스 댓글 순위를 조작해 여론을 왜곡했다"며 "범행 기간이 길고 횟수도 많다"고 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내곡동 특검'처럼 vs '최순실 특검'처럼 최연진 기자
與 "수사기밀 유출" 경찰에 화살, 野 "이걸 숨기려 특검 반대했나" 윤형준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