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판 '살인의 추억' 9년 미제 용의자 검거

입력 2018.05.17 03:00

2009년 제주에서 발생해 장기 미제 사건으로 남아 있던 보육교사 살인 피의자가 사건 발생 9년 만에 붙잡혔다.

제주지방경찰청은 16일 오전 8시 20분쯤 경북 영주에 있던 박모(49)씨를 살인 등의 혐의로 붙잡았다고 밝혔다. 사건 당시 택시 운전을 했던 박씨는 그해 2월 1일 보육 교사인 A(여·당시 27세)씨를 제주시 용담동에서 태우고 애월읍으로 가다 목 졸라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일주일 뒤인 8일 제주시 고내봉 인근 농로 배수로에서 목이 졸려 숨져 있는 A씨를 발견했다.

당시 박씨가 범인으로 특정되지 못한 것은 사망 시점 때문이었다. 경찰이 부검의의 의견에 따라 추정한 사망 시점인 '시신 발견 1~2일 전' 기간에 박씨는 알리바이가 있었다.

제주경찰은 올 들어 장기 미제 사건인 이 사건에 대해 재수사를 시작해 사망 시점과 물적 증거 등을 수집했다. 경찰은 피해자가 발견 당시 입었던 옷에서 당시 박씨가 입었던 옷감과 유사한 실오라기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망 시점도 원점에서 다시 검토했다. 이를 위해 지난 1월 말부터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동물 부패 실험을 실시했다. 동물 실험 결과, A씨의 사망 추정 시간이 '실종 후 사흘 이내'로 수정됐다. 당시 판단을 완전히 뒤집는 결과였다. 경찰은 박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