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만복, 대부업체 설립… 지인에 年20% 이자 받아"

조선일보
  • 이슬비 기자
    입력 2018.05.17 03:00

    TV조선 보도
    이사장으로 있는 '안중근장학회' 기금 8억여원 무단 인출 혐의도

    金 "투자금 받으려 업체 세워… 대부업하려고 만든 것 아냐"

    김만복
    노무현 정부 때 국정원장을 지낸 김만복(72·사진)씨가 최근 대부업체를 설립하고 고리대금업을 한 의혹이 있다고 TV조선이 16일 보도했다. 김 전 원장은 또 지난해 자신이 이사장으로 있는 한 장학회 기금 8억여 원을 무단 인출했다가 교육청에 적발됐다.

    김 전 원장은 지난해 6월 본인 명의로 서울 중구 필동에 '제이엠어셋대부'라는 대부업체를 설립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업체의 설립 목적은 대부업과 채권 추심업 등으로 돼 있다. 김 전 원장은 이전에도 아들이나 제3자 이름으로 지인에게 수억원을 빌려주고 연 20%의 이자를 받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원장은 2016년 4월 자신이 이사장으로 있는 '안중근장학회'의 기금 전액인 8억3000만원을 교육청 신고 없이 무단 인출했다가 작년 경기교육청 감사에서 적발됐다. 그는 경기교육청의 경고를 받고 지난해 9월 이 돈을 장학회 계좌에 다시 입금했다. 이 장학회는 그가 국정원장으로 재직 중이던 2007년 동생 명의로 설립했다.

    이에 대해 김 전 원장은 본지 통화에서 "2010년 지인 김모씨에게 6억원을 빌려준 데 대한 이자를 받아왔는데 세무서에서 대부업 등록을 하는 게 좋겠다고 권고해 설립한 것일 뿐 대부업을 한 게 아니다"고 했다. 그는 연리 20%의 이자를 받은 데 대해서는 "김씨가 애초 투자금의 2배(12억원)를 보장했는데 원금조차 돌려주지 못해 차용증을 쓰고 이자를 지급한 것"이라고 했다. 김 전 원장은 또 장학회 기금을 인출한 데 대해 "기금을 불릴 요량으로 장학회 사무국장을 통해 합법적으로 인출해 김씨에게 투자하도록 했는데 나중에 교육청 신고를 거치지 않은 사실을 알고 전액 채워 넣었다"고 했다. 그는 "장학기금을 횡령하려 한 것이 아니며, 경찰도 '혐의 없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한 것으로 안다"고 했다.

    김 전 원장은 2006년 11월부터 2008년 2월까지 국정원장을 지냈다. 2007년 대선 하루 전날 북한 측에 "이명박 후보 당선이 확실시된다"고 말한 뒤 대선이 끝나자 이 사실을 공개해 화제가 됐다. 퇴임 후인 2011년 일본 잡지에 천안함 폭침(爆沈)을 의심하는 글을 실어 논란이 됐고, 2015년에는 새누리당에 '팩스 입당'했다가 제명되기도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