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즈 티샷, 물에 빠질까' 놓고 도박판 선다

조선일보
  • 민학수 기자
    입력 2018.05.17 03:00

    美 대법원 '스포츠 도박 불법 규정은 위헌' 판결… 골프계에도 영향
    프로 골퍼들 "내 실수로 판돈 잃은 팬들, 훌리건처럼 난동부릴까 걱정"

    지난 14일 미국 대법원이 "스포츠 도박을 불법으로 규정한 연방법은 위헌"이며 "각 주(州)가 자유롭게 스포츠 도박 허용 여부를 결정할 수 있다"고 판결하면서 미국 스포츠계는 연일 뜨거운 갑론을박을 벌이고 있다.

    이번 판결은 뉴저지주가 쇠락하는 카지노들을 대신해 스포츠 도박을 허용해 달라며 몇 년간 법정 다툼을 벌인 끝에 내려진 것이다. 미국은 1992년 제정된 '프로·아마추어 스포츠보호법'에 따라 네바다, 델라웨어, 몬태나, 오리건 등 4개 주를 제외하고는 스포츠 도박이 금지돼 있었다.

    미 대법원 스포츠 도박 사실상 허용
    스포츠 단체들은 시장이 커질 가능성은 인정하면서도 먼저 경기 공정성 훼손을 우려한다. 미국프로풋볼(NFL)과 미국프로농구(NBA) 등 경기 단체들은 대법원의 위헌 결정이 나오자 곧바로 스포츠 도박에 대한 규제가 어떤 형태로든 지속돼야 한다는 의사를 밝혔다. 규제가 풀리면 승부 조작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는 목소리도 높다. 특히 많은 종목 가운데 골프 선수들이 가장 원초적인 두려움을 토로하고 있다.

    베테랑 골퍼 어니 엘스는 이렇게 말했다. "예전에도 경기 중 '저 골퍼가 해내지 못할 거라는 데 1달러 건다' 같은 소리가 들리곤 했다. 이제 스포츠 베팅이 합법이 됐으니 훨씬 더 그런 분위기가 될 것이다."

    엘스는 지난주 플레이어스챔피언십 마지막 홀에서 1m짜리 퍼트에 실패해 공동 2위에서 공동 5위로 떨어진 제이슨 더프너의 예를 들었다. 엘스는 "만약 어떤 이가 더프너가 몇 등 안에 드는 데 수천달러를 걸었다고 하자. 더프너의 마지막 퍼트 실수로 그 돈을 잃게 되면 어떤 반응을 보일까?"라고 했다. 거액을 베팅한 팬들이 축구장의 훌리건처럼 난동을 부릴 수도 있다는 걱정이다.

    골프는 선수들이 경기하는 곳과 갤러리가 관전하는 곳이 줄(로프) 하나로만 나뉘어 있다. 그것도 아침부터 저녁까지 드넓은 골프장에서 한 조에 두세 명씩 경기를 벌인다. 다른 종목보다 관중의 위협에 노출될 가능성이 크다.

    지미 워커는 "진짜 큰 문제다. 골프는 톱스타들이 팬으로부터 불과 1.5m 떨어진 곳에서 경기하면서도 정숙한 분위기가 유지돼야 하는 스포츠"라고 말했다. '골프계의 모범생'으로 통하는 조던 스피스도 "합법이든 아니든 선수들은 당연히 베팅에 참가할 수 없어야 하고, 선수 컨디션 등 자세한 정보를 밖에 공개하는 것에도 엄격한 제한이 있어야 한다"고 했다. 제이 모너핸 PGA투어 커미셔너는 "베팅과 관련된 문제점으로부터 경기의 공정성을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스포츠 도박이 합법화되면 기상천외한 베팅들이 나올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타이거 우즈가 우승하면 누구를 먼저 포옹할까?, '퐁당쇼'가 벌어지는 마스터스 12번 홀(파3)에서 조던 스피스가 티샷을 물에 빠트릴까, 아닐까? 등등 별의별 베팅이 다 나올 것이라는 이야기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