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h!쎈리뷰] '라스' 고두심 "데뷔부터 엄마역할만..멜로하고파"

  • OSEN
    입력 2018.05.16 23:48


    [OSEN=이지영 기자] 고두심이 데뷔때부터 엄마 역할만 했다고 밝혔다.

    16일 방송된 MBC '라디오 스타'에 나온 고두심은 "데뷔 초부터 애엄마만 했다"고 말했다. 고두심은 "공채로 배우 생활을 시작했는데, 연기는 안하고 선배들이 커피 심부름만 시키더라"고 말했다.

    고두심은 "탤런트만 되면 신데렐라가 되는 줄 알았는데, 그런 심부름만 하니까 배우를 그만뒀다. 회사를 다니다가 아는 PD에게 전화가 왔다. '높은 성적으로 뽑아놨는데 왜 연기 안하냐'고 하더라. 그때 그 PD님 작품에 주인공으로 출연했고, 그 드라마가 잘 됐다"고 말했다.

    이에 이계인은 "처음부터 고두심과 나는 격이 달랐다. 내가 수갑 이런 거 찰 때 고두심은 멜로만 했다"고 말했다. 고두심은 "아픈 데 왜 찌르냐. 멜로를 해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고두심은 "처음부터 애 엄마를 했는데 계속 엄마 역할만 했다. 멜로 얼굴은 따로 있냐고 푸념도 많이 했다"고 말했다.

    / bonbon@osen.co.kr

    [사진] '라디오 스타' 캡처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