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셜]한국타이어, 유로파리그와 스폰서계약 연장

입력 2018.05.16 22:55

[리옹(프랑스)=이건 스포츠조선닷컴 기자]한국타이어가 유로파리그와의 계약을 연장했다.
유럽축구연맹(UEFA)은 16일 '한국타이어와의 공식 파트너 계약을 2021년까지 3년 연장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UEFA는 '유로파리그는 매 시즌 55개국이 참가하는 큰 대회이며 유럽 축구의 통합에 공헌하고 있다'면서 '10억 명에 이르는 전세계 시청자 수를 보유하고 있다. 한국타이어와의 계약 연장은 한국타이어가 글로벌 브랜드로 인식되는 것에 도움을 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게이 로렝 엡스타인 UEFA 마케팅 총괄은 보도자료를 통해 '한국타이어와의 계약 연장 소식을 알리게 되어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김한준 한국타이어 구주지역본부장은 '유로파리그는 유럽시장의 고객을 끌어들이는데 큰 역할을 했다. 유럽지역에서의 가장 이상적인 마케팅 기회였다. 유로파리그와의 스폰서 계약 연장이 기쁘다'고 전했다.
한국타이어는 프랑스 리옹에서 열리는 올림피크 마르세유와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의 2017-18 시즌 유로파리그 결승전의 공식 최우수 선수(맨 오브 더 매치) 시상을 맡게 될 예정이다. 이날 결승전의 예상 시청자 수는 6천만 명에 이를 것으로 UEFA는 예상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